자영업자수 553만명, 전년 比 1.3%↓···수도권 5만7000명 감소

[그래픽/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그래픽/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자영업자수가 전년도에 비해 7만5000명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과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전국 자영업자는 553만1000 명으로 전년보다 7만5000 명(1.3%)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자영업자는 4만 5000명 줄어 127만2000 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감소 인원이 많았다.

▲서울(-1만2000 명) ▲인천(-1만1000 명) ▲강원(-1만 명) ▲대구(-1만 명) 등의 순이었다.

이들 지역을 포함해 12개 시·도는 줄었고 충북은 변동이 없었다.

반면 부산 등 4개 지역은 자영업자수가 늘었다.

▲부산(1만1000 명) ▲전북(1만 명) ▲광주(5000 명) ▲세종(2000 명) 등이다.

통게청 관계자는 "수도권 자영업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의 2·3차 유행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일어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른 지역보다 강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전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