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7월 4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1단계 시범시행 3주 연장
상태바
울진군, 7월 4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1단계 시범시행 3주 연장
  • 전석우
  • 승인 2021.06.1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본방역수칙과 시설별 이용인원 제한 준수

울진군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시범적용을 7월 4일까지 3주 연장한다.

사적모임 금지는 없으나 기본방역수칙 및 시설별 이용인원 제한에 따른 방역수칙은 준수해야 한다.

울진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핵심내용은 ▴종교시설 수용인원 50% 예배 및 소모임·식사·숙박 금지 ▴시설별 이용인원제한(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오락실 등의 이용인원 6㎡ 당 1명) 등이다.

한편, 울진군은 사적모임 해제에도 최근 한 달 넘게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어 안정세를 유지하기 위해 코로나19 예방백신접종과 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1차 백신접종은 군민의 30%에 해당하는 14,100여 명이 접종하였고, 2차 완료자도 3,200명이 넘어서는 등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또한 집단감염 발생원인을 파악하는 선제적 방역과 사업장,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특별현장점검과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군민들의 자율적인 참여로 백신접종과 방역이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집단면역이 형성돼 일상으로 돌아가는 그 날까지 군민들의 동참을 부탁드리며 마스크 착용 등 개인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울진군을 지켜나가는데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