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유튜브 본업화를 시도한 다비치 강민경의 수익이 공개돼 화제인데요. 수익도 어마어마한데 심지어 은행 앱을 켜 전액 기부했다고 합니다.

4일 유튜브 채널 '걍밍경'에는 영상이 하나 올라왔습니다. 영상 속 강민경은 “코로나19가 시작되고 공연들이 현저하게 줄면서 유튜버의 본업화가 시작됐다. 조회수 수익이 기대가 되기는 한다. 얼마 전 확인했을 때 멋있는 숫자였다"라고 밝혔습니다. 강민경이 밝힌 유튜브 수익금은 무려 1억4761만원이었습니다.

그런데 강민경은 갑자기 이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겠다고 했는데요. "여러분들이 봐주셔서 생긴 수익아니냐. 뭔가 좋은 곳에 쓰자는 마음이 커서 연세 세브란스 병원 소아병동에 기부하려 한다"고 전했습니다.

곧바로 은행 앱을 킨 강민경은 1억 5000만원을 기부하며 "연말에 다 같이 좋은 일을 한 거다. 우리가(구독자와) 함께 만들어온 결실이 투명하게 쓰여서 어린아이들, 청소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습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