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곽경호 기자] 화물연대 파업 사태가 장기화 양상을 보이면서 기름을 공급받지 못하는 ‘품절 주유소’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4일 산업 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기준, 기름이 동난 주유소는 전국에서 74곳으로 늘었습니다.

서울이 31곳으로 가장 많고 경기 15곳, 강원 10곳, 충북 3곳 등 지방 주유소에서도 기름이 동났습니다.

주유소들은 화물연대 소속이 아닌 유조차를 수소문하고 있는데요.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유조차를 어렵사리 찾아내더라도 이번 사태로 다른 주유소와 물량을 나눠야 해 절반만 저장탱크에 옮겨 담을 수 있습니다.

그마저도 손님이 몰리면 하루 정도면 소진되는 양입니다.

민주노총은 전날 서울과 부산에서 파업에 힘을 보태기 위한 대규모 집회를 열었는데요.

여기서 화물연대는 정부의 압박에 굴하지 않고 파업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지난 열흘간 석유화학 업계의 누적 출하 차질 물량 규모는 약 78만1000톤 인데요. 금액으로 환산하면 1조173억원에 달합니다.

 



곽경호 기자 kkh@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