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스페인 공주가 한 축구선수에게 푹 빠져있다는 사실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얼마 전 스페인 국왕이 국가대표팀 라커룸에 방문해 한 축구 선수의 사인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이때 사인 받은 유니폼의 사이즈가 매우 작아 본인이 아닌 딸의 유니폼이라는 추측이 나왔습니다.

이 축구선수는 바로 파블로 가비, 18세에 최고 유망주로 떠오르고 있는 스페인 국가대표 막내인데요. 잘생긴 외모로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습니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득점을 올려 펠레, 누엘 로사스에 이어 최연소 득점 3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사인을 요청한 공주는 스페인 왕위 계승 서열 1위 레오노르 공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입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