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곽유민 기자]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진행 중인 국제 포럼 ‘발다이 클럽 토론’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국에 대한 경고성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현지 시간 27일, 한국인 참가자의 질문을 받은 푸틴 대통령은 먼저 “한러 관계가 매우 좋다”고 한 뒤,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탄약 공급을 결정했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런 행위는 한러 관계를 파괴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러시아가 북한과 군사 협력을 재개한다면 한국은 어떤 반응을 보이겠냐”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즉각 반응했습니다. 28일 출근길 약식 회견에서 윤 대통령은 “살상 무기나 이런 것을 공급한 사실이 없다. 그렇지만 어디까지나 우리 주권의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