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KB금융그룹이 25일 3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누적 당기순이익 4조 279억원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6.8%(2555억원) 증가한 것으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견조한 순이자이익 증가, 철저한 비용관리의 결실이라는 평가다. 

다만 3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 2713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5% 감소했다. 지난 2분기 일회성이익인 손해보험 부동산 매각익(세후 약 1230억원) 기저효과 탓이다. 이를 제외하는 경우 전분기 대비 7.7% 증가한 실적이다.

그룹 IB수수료이익은 그동안 그룹차원에서 다각도로 IB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확고한 시장지위를 확보하고자 노력해온 결과 전년동기 대비 56.1% 증가하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유가증권 및 파생상품·외환 관련 실적은 운용자산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탄력적인 포지션 전략으로 시장에 기민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한 결과 전분기 대비 개선됐다.

주요 계열사별로는 국민은행이 견조한 이자이익 증가와 비용관리에 힘입어 8242억원의 분기순이익을 시현하며 그룹의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KB증권은 Sales & Trading(S&T) 부문의 성과에 힘입어 1217억원의 양호한 분기순이익을 시현했다.

KB손해보험은 손해율 개선과 비용관리로 전반적인 이익체력이 회복되면서 3분기 누적기준 5207억원의 호실적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KB금융그룹 이사회는 주당 500원의 분기배당을 결의했다. 올해 누적 분기 배당금은 주당 1500원으로, KB금융그룹은 올해 사상 최초로 분기배당을 도입하고 정례화 한데 이어 지난 2월과 7월 올해 총 3천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한 바 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그룹의 견고한 펀더멘탈과 이익체력을 다시한번 입증했다”며 "글로벌 수요둔화, 무역적자 등 실물경제 불안이 가중되고 가파른 금리상승으로 신용리스크가 확대되는 상황에서도 3분기 누적기준 그룹 대손충당금전입비율(Credit Cost)은 0.24%를 기록, 안정적인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