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현대커머셜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상환 지원 프로그램 및 종합 금융 컨설팅 지원을 통해 고객과의 상생에 나선다.

정부는 지난 ‘20년 4월부터 대출 만기연장과 원리금 상환유예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해왔다. 하반기에는 1금융권을 통한 금리 인하와 대출 지원이 가능하도록 조치하는 등 연착륙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현대커머셜은 다양한 금융지원을 통해 고객의 상환 부담을 경감하면서 ‘22년 9월 말 금융지원이 종료되더라도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맞춤형 상환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현대커머셜은 고객의 매출 규모와 수익성 등 현금 흐름과 니즈에 맞춰 ▷단기 유예 ▷원금 유예 ▷기간 연장 등 다양한 상환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코로나19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사업자에 대해서는 채무 승계와 유휴 차량 매각까지 지원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 함께 현대커머셜은 전국 권역에서 활동하는 산업재 전문인력을 활용해 고객이 상환 여력과 납입 계획에 맞춰 유예 기간과 납입 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맞춤형 종합 금융 컨설팅을 지원해 나간다.

현대커머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들어하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맞춤형 상환 지원 프로그램과 종합 금융 컨설팅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현대커머셜은 고객과의 상생을 추구하는 모범적인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