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으로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방송인 이상민의 '빚쟁이 코스프레' 의혹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상민의 빚이 최근 다시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지난 28일 이진호의 유튜브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서 "이상민 실제 빚을 확인해 봤다"라는 영상이 공개됐는데요.

그는 “이상민은 회당 600만~700만원대 출연료를 받는다. 1000만원대 신발과 명품 옷을 입으면서 늘 ‘빚쟁이’라는 타이틀이 따라다녔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진호는 “이상민이 악성 채무를 안고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일부 채권자가 이상민의 방송 활동이 늘어나자 이자 및 정신적 피해 보상, 장기간 지속된 채무라는 이유로 당초 상환액보다 더 많은 액수를 요구하면서 빚이 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상민은 지난 27일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채권자와 협의한 자료들과 빚문서 등만 가득한 금고를 공개해 빚쟁이 코스프레 논란에 간접 해명하기도 했는데요.

이진호는 "협의를 통해 채무액을 확정 지은 만큼 더 이상 그 금액이 늘지는 않을 전망"이라며 "이상민을 향한 빚쟁이 코스프레라는 지적은 다소 과장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제작=김수정기자)

CG/김수정기자
CG/김수정기자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