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함영주 부회장
하나금융그룹 함영주 부회장

[이포커스 곽유민 기자] 하나금융지주 차기 회장에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이 단독 후보로 추천됐다. 함 부회장은 다음달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되면 임기 3년의 하나금융그룹 새 회장으로 취임할 예정이다.

하나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지난 8일 오후 함영주 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을 하나금융그룹의 차기 회장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앞서 회추위는 지난 달 28일 총 5명의 최종 후보군(Short List)을 선정한 데 이어 이 날 후보자들에 대한 심층 면접을 거쳐 함 부회장을 차기 회장 단독 후보로 확정했다.

함 회장 후보는 하나은행과 한국외환은행의 초대 통합 은행장으로서 조직 통합 등을 성공적으로 이끈 바 있으며, 그룹의 ESG 총괄 부회장으로서 갈수록 그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ESG 경영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면서 주주와 손님, 그리고 직원들로부터 그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이 높게 평가됐다.

회추위 측은 "은행장과 부회장직을 수행하면서 그룹의 성장을 이끌어 온 함영주 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이 최고 적임자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라며 "디지털 전환 등 급변하는 미래를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