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지날 대비 37% 낮은 약가, 유효기간 연장 ‘강점‘

보령제약과 삼성바이오에피스 간 국내 독점 판권계약을 체결한 바이오시밀러 ‘온베브지주(성분명 베바시주맙)’가 1일 발매됐다.

‘온베브지주‘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항암제 ‘아바스틴(AVASTIN®)‘의 국내 첫 바이오시밀러로, 지난 3월 국내 최초로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이날 약제급여목록에 등재와 동시에 발매된 ‘온베브지주‘는 임상 1상과 3상을 통해 오리지널 제품인 ‘아바스틴‘ 과 비교, 동등한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제품이다.

특히 ‘아바스틴‘ 대비 37% 낮은 경제적인 보험 약가와 함께 유효기간도 24개월에서 36개월로 늘린 장점을 갖고 있다. 

적응증으로는 전이성 직결장암, 전이성 유방암, 비소세포폐암, 진행성 또는 전이성 신세포암, 교모세포종, 상피성 난소암, 난관암 또는 원발성 복막암, 자궁경부암 등을 보유하고 있다.

보령제약 Onco부문 김영석 부문장은 “’온베브지주’는 ‘아바스틴 대비 37% 경제적인 약가‘와 ‘사용 편의성 강화’라는 특화된 장점을 갖고 있다"며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켜주는 것은 물론 치료 성과도 높이는 확실한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