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김윤희PD
CG/김윤희PD

현대중공업이 국내 최초 ‘한국형 경항공모함(CVX) 개발 프로젝트’ 완성을 이해 해양 방위 분야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영국의 밥콕사(社)와 손 잡았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부산 밥콕코리아 한국지사에서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사장, 밥콕 존 하위(John Howie) 그룹총괄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형 경항공모함 건조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은 경항모 기본설계 사업 수주 및 실선 건조를 위해 양사 가 보유한 핵심 기술력을 결집하기 위한 것으로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밥콕과 손잡고 함정설계의 첫 번째 단계인 개념설계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바 있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밥콕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지난 6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2021)'에서 무인 항공기와 무인 함정 등 통합 전투체계를 적용한 한국형 경항모 최신 모형을 공개해 큰 주목을 끌었다.

당시 현대중공업이 선보인 경항모는 기존 함정 대비 비행갑판 면적을 대폭 확장하고 스키점프대를 적용해 항모의 가장 중요한 기능인 항공기 운용능력과 함정의 작전수행 능력을 대폭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사장은 “조선과 방산 각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양사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기함으로서 우리의 영해를 수호할 최적의 한국형 경항공모함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