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곽유민 기자
일러스트/곽유민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24일 삼성그룹 내 단체 급식 회사 웰스토리와 삼성전자 등 모두 5개 삼성 계열사에 대해 일감 몰아주기 혐의로 2300억원대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또 이를 주도한 삼성전자 법인과  최지성 미래전략실장에 대해서는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

이날 공정위는 "삼성전자 등 4개사가 지난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사내 급식 물량 전부를 삼성 웰스토리에 수의 계약 방식으로 몰아주고 높은 수준의 이익률을 보장해왔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삼성 미래전략실이 일감 몰아주기를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 삼성웰스토리·삼성전자 등 5개 삼성계열사에 2300억원 과징금


삼성전자는 공정위 고발 조치 사실이 24일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혀지자 "임직원들의 복리후생을 위한 경영활동이 부당지원으로 호도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즉각 반발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보도자료의 사실관계와 법리 판단은 일방적이고 전원회의에서 심의된 내용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아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웰스토리가 핵심 캐쉬카우(Cash-Cow)로서 합병 과정에 기여했다는 등 고발 결정문에조차 포함되지 않았거나 고발 결정문과 상이한 내용이 언급되돼 있어, 여론의 오해를 받고 향후 진행될 검찰 수사와 법원 재판에 예단이 생길까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일감몰아주기 주도 혐의로 삼성전자, 최지성 미래전략실장 검찰 고발 조치


삼성전자는 그러면서 "부당지원 지시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회사측은 "당시 경영진이 언급한 것은 '최상의 식사를 제공하라, 식사 품질을 향상하라, 직원 불만이 없도록 하라'는 것이었다"며 "회사로서도 양질의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고 해명했다.

이어 "전원회의 의결서를 받으면 내용을 검토, 행정소송을 제기하고 앞으로 법적 절차를 통해 정상적인 거래임을 소명하겠다"며 다만 "이번 일로 국민들과 임직원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관련 제도를 더 세심하게 살펴 다시는 이러한 오해를 받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전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