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문화유산 찾기운동’이 결실을 맺어
상태바
‘우리 문화유산 찾기운동’이 결실을 맺어
  • 새마갈노
  • 승인 2009.09.1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재 윤증가(尹拯家) 소장유물에 이어 고택도 기증

(대전=뉴스와이어) 2009년 09월 07일 -- 명재(明齋) 윤증가(尹拯家)에서 지난 7월 7일 소장유물 기증에 이어 논산시 노성면 소재 고택 자체에 대한 기증의사를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충남역사문화연구원에 따르면 윤증가 종손인 윤완식씨(54세, 명재 윤증의 13세손)가 7일 이완구 충남도지사와의 접견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고 말했다.

명재 고택은 중요민속자료 제190호로 지정되어 있는 충남의 대표적인 고택으로, 올해 9월이 건축 30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앞으로 연구원에서는 충청남도 및 명재 윤증가와 구체적인 기증절차에 대하여 논의하고, 향후 관리와 활용대책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연구원에서는 소장유물의 영구기탁을 계기로, 고택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모색 중이었다.

우선 명재 고택의 빼어난 경관을 배경으로, 9월 12일 임동창 선생의 음악회를 시범 실시할 예정이다. 2010년 이후에는 고택음악회를 상설화할 계획이며, 고택 스테이와 종가 제례 체험 프로그램 운영도 검토중이다. 따라서 고택 기증을 통하여 이러한 사업은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역사문화연구원의 ‘우리 문화유산 찾기운동’ 취지에 공감한 충남 공주 출신의 류근창 장군도 유물 500여 점을 기증하였다.

기증유물 가운데에는 자신이 입었던 군복 6점을 비롯한 지휘봉(17개), 훈포장(16개)과 상장류(60점) 등 개인적 애장품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앨범 117권에는 해방 후 대한민국 군사(軍史)를 엿볼 수 있는 소중한 사진자료들이 실려 있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육군사관학교 제2기 졸업앨범에는 박정희 前 대통령과 같은 내무반을 쓰면서 찍은 사진이 실려 있고, 제20사단장으로 근무할 당시에는 아이젠 하워 미국 대통령이 방문함에 따라 함께 사열하는 장면이 실려 있다. 충남과 관련해서는 1970년대 공주~사곡간 취약지 도로 개설 준공식 사진, 공주 유치원 개소식 사진 등도 포함되어 있다.

현재 연구원에서는 기증한 자료들을 정리 중에 있다. 사진자료와 더불어 녹화 테이프 등에 대한 정리가 완료되면, 추가적인 역사적 사실이 확인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원에서는 유물 정리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류근창 장군의 기증품에 대한 도록 발간과 특별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연구원에서는 ‘우리 문화유산 찾기운동’이 결실을 맺어 유물의 기증과 기탁이 이어짐에 따라, 기증 기탁유물을 상설로 공개할 수 있는 별도의 특별전시실을 상설화하는 방안도 추진중이다.


출처: 충청남도청, 기사작성 : 새마갈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