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겨울철 조류 센서스 실시
상태바
최초의 겨울철 조류 센서스 실시
  • 오형수
  • 승인 2010.02.2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학자와 시민단체가 조사

서울시는 지난 해 12월 22일과 지난달 27일 2회에 걸쳐 ‘겨울철 조류 센서스’를 실시하였다. 이는 2008년 1월 처음으로 ‘겨울철 조류 센서스’를 실시한 이래 거의 2년만으로 2008년과 마찬가지로 중랑천, 안양천 등 주요 하천과, 강서습지생태공원, 월드컵공원 등 조류들이 많이 찾는 12개 지역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이번에는 방이동생태경관보전지역을 포함한 성내천 일대가 새로 조사되었다.

   
▲ 논과 습지, 2008 경남 함양

센서스 결과 총 종수는 91종으로 지난 2008년 71종에 비해 다양한 새들이 서울을 찾고 있음을 알 수 있으며, 개체수도 18,796마리에서 12월조사의 경우 25,393마리까지 관찰되어 서울시 자연생태계가 전반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별로 세분해 보면, ▲강서습지생태공원 48종 3,883마리, ▲중랑천 33종 4,640마리, ▲탄천 38종 2,409마리, ▲안양천 36종 5,236마리, ▲월드컵공원 27종 578마리, ▲길동생태공원 21종 256마리, ▲청계천 27종 1,051마리, ▲양재천 33종 1,349마리, ▲여의도샛강생태공원 16종 1,261마리, ▲한강밤섬 21종 1,108마리, ▲암사·고덕동 생태경관보전지역 28종 2,342마리, ▲방이동·성내천 25종 478마리가 관찰되어 서울지역에서는 조류의 종수로는 강서습지생태공원이, 개체수로는 안양천에서 가장 많은 조류들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센서스 역시 지난 2008년과 마찬가지로 조류 분야의 전공 학자와 해당 지역에서 꾸준히 야생 동·식물 보호 활동을 해 온 시민단체 등 조류 전문가들이 참여해 조사를 실시하였다.

암사·고덕동, 밤섬, 방이동 등 생태경관보전지역에서 야생 동·식물 보호활동을 해온 생태보전시민모임과 한국조류보호협회, 습지교육원의 소속 회원들이 평상시 각각의 지역에서 활동해 온 오랜 경험을 살려 조사를 하였으며, 조류 연구 전문가인 경희대 유정칠 교수팀 및 서울대 이은재 박사팀이 중랑천, 탄천, 양재천, 안양천 등에서 센서스를 실시하였고, 청계천에서도 평소 활동을 해온 조류 분야 전문가가 센서스를 실시하였다.

이번 조사 결과 겨울 철새중 제일 많은 개체 수를 보인 종은 역시 오리류(전체의 60%)이다. 관찰된 오리류 중에서는 흰뺨검둥오리, 쇠오리, 청둥오리, 고방오리, 비오리가 대표종을 구성하고 있으며 이들 오리류중 흰죽지, 비오리 등 약 24%를 차지하는 잠수성 오리를 제외한 대부분의 수면성 오리류들이 강서습지 생태공원 주변과 중랑천, 탄천 등에서 주로 서식하고 있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검은목논병아리, 깝작도요, 힝둥새 등 모두 28종이 새롭게 관찰된 반면 2008년 볼 수 있었던 새들중에 괭이갈매기, 검은머리방울새 등7종은 볼 수 없었다.

이번 조사에서 주목할 만한 사실은 2008년부터 나타난 천연념물인 황조롱이와 흰꼬리수리, 새매, 환경부 지정 멸종 위기 야생 동·식물 Ⅰ급인 가창오리와 말똥가리, Ⅱ급인 털발말똥가리와 큰기러기 등 보기 드문 조류들이 계속 관찰되었으며 천연기념물인 참매와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Ⅱ급 큰말똥가리, 서울시 보호종인 물총새가 새롭게 관찰되었으나 멸종위기 Ⅰ급인 “매”와 Ⅱ급인 “개리”를 볼 수 없었던 점은 아쉬움이 크다.

백할미새, 딱새, 흔히 뱁새라고 불리는 붉은머리오목눈이, 되새 등 텃새들도 계속적으로 많은 개체수가 조사되고 있으며, 해오라기, 검은머리물떼새 등 여름철새로 알고 있던 새들도 조사되어 겨울철 철새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조류서식환경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조사된 겨울철새들은 보통 3월경부터 이동이 시작되나 종류별로, 지역별로 격차가 심해 일률적으로 말할 수는 없으며, 발구지 같은 오리류는 3월이 되어서야 나타나기 시작하며 콩새, 노랑지빠귀 등과 같은 새는 겨울철새지만 4월까지도 관찰된다.

3월이 다가오면서 새로운 새들로 인해 개체수가 일시적으로 증가할 수도 있지만 전통적인 겨울철새는 3월초까지로 보고 겨울이 가기전 많은 시민들이 서울을 찾아온 새를 맞아주었으면 한다. 

서울시 최광빈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센서스 결과를 토대로 하여 보다 체계적으로 조류의 서식 변화 실태를 파악하여 이를 통해 보다 적극적인 보호와 서식지 관리 등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고 또한, 하천변에 물새들이 좋아하는 키작은 1년생 초본류를 심거나 텃새들이 좋아하는 찔레나무나 팥배나무, 떼죽나무 등을 심을 경우 조류 종 다양성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자연친화인 서식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이번 겨울철 조류 센서스를 계기로 하여 매년 센서스를 계속하여 이를 통해 체계적으로 서울시 겨울철 조류 서식 생태 환경 개선에 활용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출처 : 서울특별시, 기사작성 : 새마갈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