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리 근처로 온 환구단 정문
상태바
제자리 근처로 온 환구단 정문
  • 안형진
  • 승인 2009.12.21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년만에 시민광장으로 돌아와

1967년 조선호텔 건축시 사라졌던 환구단 정문이 40여년 만에 환구단 인근 시민광장으로 이전·복원되었다. 환구단은 고종이 1897년 대한제국의 자주독립을 대내외에 널리 알리기 위해 설치하여 하늘에 제사 지내던 곳이다.

   

환구단은 1913년 일제에 의해 헐려 그 자리에 철도호텔이 세워지면서 훼손되기 시작하여, 1967년 다시 조선호텔이 재건축될 때 황궁우, 석고, 삼문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시설들이 철거되어 크게 훼손되었다.

이때 철거되어 행방을 알 수 없었던 환구단 정문이 2007년 8월, 40년 만에 강북구 우이동에서 발견되었고, 문화재청이 서울시에 환구단 인근의 시민광장으로 이전해 줄 것을 요청한 이후 서울시는 관련부서와의 협의를 거쳐 2009년 3월부터 이전·복원 공사를 본격화하여 12월에 공사를 완료하였다.

문화재청과 서울시는 환구단 정문 이전·복원을 위해 15억 6백만원을 편성하여 집행하였으며, 공사는 중구청에서 담당하여 진행하였다. 바닥 정비 등 주변 추가 정비 작업은 내년도에 예산을 반영하여 마무리할 예정이며, 환구단 정문으로서의 기능과 위상을 살려 흩어져 있는 황궁우, 석고단과 아울러 환구단 영역을 재정비하는 작업은 문화재청과 협의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환구단 정문의 시민광장 이전이 원위치 복원은 아니지만, 시청 앞 광장을 찾는 시민들에게 문화재와 어우러진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환구단의 인지도를 향상시켜 환구단 영역으로의 방문을 용이하게 함으로써 환구단 건립 의미를 되새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 : 문화재청, 기사작성 : 새마갈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