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막을 숲으로, 숲을 에너지로!
상태바
사막을 숲으로, 숲을 에너지로!
  • 새마갈노
  • 승인 2009.12.1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골 사막화 방지 ‘은총의 숲’ 협약식

올해 연세대학교 CT연구단(단장 설용건)은 기독교환경운동연대(사무총장 양재성), 몽골 울란바토르대학교 농과대학(학장 조한규)과 서울 청파동 청파감리교회에서 몽골 사막화와 황사 방지를 위한 '은총의 숲 조성 협약식'을 가졌다. 각 기관은 올해 말까지 현재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는 몽골 바트 슘베르 울란바토르농과대학 실습농장 주변 일대 6600만여㎡에 양묘사업 및 식목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 '은총의 숲 조성 협약식' 모습

CT연구단은 이를 위해 사막화방지를 위한 친환경기술, 디자인설계를 돕고, 조사연구, 기획자문, 교육 프로그램 등의 협력 사업을 담당키로 했다. 기환연은 조림 및 기금을 제공하며, 생태영성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울란바토르대학교 농과대학은 숲 조성을 위한 기획과 조림작업 및 관리를 담당하고, 숲 조성 및 확장을 위해 몽골 정부나 지방자치단체들과의 지속적인 파트너십 관계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이어 각 단체는 오는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몽골 현지에서 생태영성 캠프를 개최할 예정이다.

   
▲ 몽골 사막화와 황사 방지를 위한 '은총의 숲 조성' 협약에 함께 해주신 분들

몽골 사막화 ․ 황사 방지를 위한 ‘은총의 숲’조성협약서

몽골의 사막화․황사 피해를 저감하기 위해 기독교환경운동연대와 울란바타르 대학교, 연세대학교 CT연구단은‘은총의 숲’조성사업을 한국과 몽골간의 국제협력을 통한 공동 환경문제 해결의 모범사례로 추진하고자 다음과 같이 협약을 체결한다.

   
▲ 몽골 사막화와 황사 방지를 위한 '은총의 숲 조성 협약을 위한 간담회

제1조 (목적)
본 협약은 몽골의 사막화․황사 방지를 위한‘은총의 숲’조성을 위해 각 기관이 사업의 동반자로서 필요한 모든 노력을 경주하는데 합의하고 이를 실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 (‘은총의 숲’조성지역)
‘은총의 숲’은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는 몽골의 바트슘베르 울란바타르 대학교 실습농장 주변 2백만 평에 양묘사업 및 식목사업 등을 통해 조성하며, 향후 협의에 의해 지역을 변경할 수 있다.

제3조 (‘은총의 숲’조성 기간)
‘은총의 숲’조성은 협약일로부터 12월31일까지 1차년도로 하며, 향후 협의에 의해 기간을 변경할 수 있다.

제3조 (역할 분담)
각 기관은‘은총의 숲’조성 및 관리를 위해 아래와 같이 각자의 역할을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한다.

1. 기독교환경운동연대의 역할
조림 및 관리 기금을 제공하며, 생태영성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 울란바타르 대학의 역할
숲 조성을 위한 기획(설계), 조림작업 및 관리를 담당한다. 또한 숲 조성 및 확장을 위해 몽골 정부 및 지자체와의 지속적인 파트너십 관계를 유지한다. 이 외에 조림에 참여하는 인원에 대한 안내 및 생 태영성 프로그램 진행을 담당한다.
3. 연세대학교 CT연구단의 역할
사막화방지를 위한 친환경기술, 디자인설계를 돕고, 조사연구, 기획자문, 교육 프로그램 등의 협력 사업을 담당한다.

제4조 (협약기간 및 효력상실)
협약기간은 본 협약 체결일로부터 유효하고, 각 기관의 합의 하에 협약기간을 종료할 수 있으며, 협약기간이 종료된 후에는 협약상의 효력은 상실된다.

제5조 (변경)
본 협약내용의 변경 또는 수정사항이 발생할 시에는 각 기관의 합의 하에 서면으로 변경 협약을 할 수 있다.

제6조 (기타)
기타 본 협약에 정하지 아니한 사항은 상호 협의하여 결정한다.

본 협정이 유효하게 성립되었음을 증명하기 위하여 협정서 3부를 작성하고 각 기관 대표가 서명한 후 각각 1부씩 보관한다.

                                                                           2009년 5월 14일

    기독교환경운동연대 양재성 사무총장 울란바타르대학교 조한규 학장 연세대CT연구단 설용건 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