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계적인 환경 모범도시"와 상호교류
상태바
서울시 "세계적인 환경 모범도시"와 상호교류
  • 새마갈노
  • 승인 2009.09.1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세계의 환경 수도’라고 불리우는 독일 프라이부르크시와 양해각서 체결

(서울=뉴스와이어) 2009년 07월 16일 -- 서울시는 지난 5월 C40 정상회의에 참석한 7개 도시와 기후변화대응 노력 등 도시들간 주요 관심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데 이어 “세계적인 환경 모범도시”로 알려져 있는 있는 독일 프라이부르크시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지난 5월에 C40정상회의에 참가하려다가 부득이한 사정으로 오지못했던 프라이부르크시장이 양도시간 긴밀한 교류협력관계를 구축하기위해 서울을 방문함에 따라 이루어진 것이다.

개 요
- 일 시 : 2009. 7. 17(금) 11:40 ~ 12:00
- 장 소 : 서울특별시청 서소문별관 7층 간부회의실
- 참석자 : 서울특별시장, 프라이부르크시장(Dieter Salomon)
국제관계자문대사, 맑은환경본부장, 도시교통본부장

양 도시는 이번 MOU 협정을 통하여 온실가스 배출 감축과 같은 기후변화대응분야, 태양광등 신재생에너지분야, 자전거 및 대중교통 이용활성화 정책등에 대해 전문지식과 경험을 상호 교류한다.

이와함께 기후변화대응등 MOU 체결관련 분야 세미나, 포럼 등 상대방이 개최하는 국제행사에 적극 참여하고 정보교류를 위한 상대 도시 방문을 장려하고 관련 사업가등 협력 방문을 후원할 예정이다.

프라이부르크시는 철학과 음악으로 유명한 프라이부르크대학이 있는 교육도시로 알려져 있지만, 환경분야에 있어서는 독일환경원조재단이 주최한 지방자치경연대회에서151개 자치단체 중 1위를 차지하여 자연환경보호에 있어서 연방수도로 알려져 왔다.

자전거와 자동차가 공존하는 교통시스템으로 자동차억제와 자전가 사용에 익숙하여 도시의 쾌적함과 안정성을 자랑한다.

태양도시(Solar City)로 유명하여 곳곳에 태양광발전장치가 설치되어있고, 특히 헤리오트롭(Heliotrop)이라는 ‘태양의 움직임에 맞추어 회전하는 태양주택’으로 에너지를 소비만하는 것이 아니라 에너지를 만드는 집으로 친환경분야 명소로 잘 알려져 있다.

프라이부르크에는 프라운호퍼(56개 산하연구소, 직원 13,000여명)의 핵심 연구소인 프라운호퍼 ‘태양에너지연구소’가 소재하고 있으며 건축물의 에너지효율화, 태양열 냉방 같은 건축분야와 태양열 발전소,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등 활발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어 양도시간 기술적 교류에 기여할 것이다.

출처: 서울특별시청
홈페이지: http://www.seoul.go.kr
언론문의처
 
서울특별시청 맑은환경본부
기후변화담당관 신종우
02-2115-7740 

기사작성 : 새마갈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