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화 추진하는 고택과 종택
상태바
명품화 추진하는 고택과 종택
  • 음혁민
  • 승인 2011.08.23 19: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서깊은 150곳

역사적으로 유서 깊은 고택(古宅)ㆍ종택(宗宅) 150개가 스토리가 있는 명품 체험관으로 바뀐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시범사업(10개 고택ㆍ종택, 13억원 예산 지원)을 거쳐 내년 예산 편성시 전국 약 150개 고택ㆍ종택을 명품화 사업으로 선정해 관광자원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고택은 150~300년 전 건립된 사대부가(士大夫家)로서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 문화재인 주거시설을 말하며, 종택은 개별 성씨의 종손이 7대 이상 거주하며 사대부가의 미풍양속을 지켜온 가옥을 뜻한다.

정부는 고택ㆍ종택을 사대부가의 생활문화가 살아있는 한국 전통문화 명품 체험시설로 조성한다는 목표하에 우리나라 전통한옥의 45%를 보유하고 있는 경북지역 10개소 고택을 대상으로 올해 시범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이들 가옥에는 전통생활용품 및 실내장식 설치와 스토리가 있는 체험프로그램 구성 등 한 차원 높은 체험관광이 제공될 수 있도록 예산이 지원됐다.

정부는 전국 약 150개 고택ㆍ종택을 명품화 사업으로 선정, 목조 건축물의 아름다움과 고유 전통문화를 보여주는 관광자원으로 육성할 계획이며, 이를 내년 예산 편성과정에서도 적극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올해 명품 고택ㆍ종택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경주시 향단(좌측)과 안동시 지례예술촌(우측).

출처 : 기획재정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필영 2011-09-22 17:30:11
고택명품화 사업에 참여할려고하는데 신청서작성 방법좀 알려주세요 공문을받았는데 도대체
생각이나질않네요 꼭좀부탁드림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