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림산방 등 명승 지정
상태바
운림산방 등 명승 지정
  • 음혁민
  • 승인 2011.08.10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존·활용되어야 할 관광자원

 

문화재청은 ‘진도 운림산방’등 3개소를 국가지정문화재인 명승으로 지정했다. 이번에 지정한 ‘진도 운림산방’은 전라남도 진도군의 신청에 의해, ‘포항 용계정과 덕동숲’등 2개소는 2009년 전국 별서정원 명승 자원조사에서 발굴되어 명승 지정을 추진했다.

진도 운림산방(명승 제80호)은 조선말기 남종화의 대가인 소치 허련이 조성하여 말년에 거처하면서 창작과 저술활동을 하던 곳으로서 ‘소치실록’에 따르면 큰 정원을 다듬고 아름다운 꽃과 희귀한 나무를 심어 선경(仙境)으로 꾸민 곳이다. 울창한 진도 쌍계사 상록수림(천연기념물 제107호)이 있는 첨찰산과 조선시대 남종화의 대가인 소치 허련이 조성한 운림산방 등 자연유산과 역사문화유산이 조화를 이루는 곳으로 역사적 · 경관적 가치가 뛰어나다.

포항 용계정과 덕동숲(명승 제81호)은 임진왜란 때 북평사를 지낸 정문부의 별장(경북 유형문화재 제243호)과 마을 수구막이 숲으로 조성된 덕동숲, 자연계류 등이 잘 어우러진 명소이며,

안동 만휴정 원림(명승 제82호)은 조선시대의 문신 김계행이 말년에 독서와 사색을 위해 지은 별서인 만휴정(경북 문화재자료 제173호)과 폭포, 산림경관 등이 조화를 이루는 명승지이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지정한 ‘진도 운림산방’등 3개소를 국민이 함께 향유할 수 있는 관광자원으로 보존·활용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출처 : 문화재청 (http://www.ocp.g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