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십자가
상태바
작은 십자가
  • 김홍한
  • 승인 2020.09.0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은 십자가
작은 십자가

나 어렸을 때
나는 작은 사람
청년의 때 아주 잠깐 
나는 내가 큰 줄 알았다

얼떨결에 처자식이 생긴 후 
초라한 내 모습에 
나는 작고 또 작아졌다

이제 좀 커질 수 있을까?
그럴 수도 없고 
그럴 맘도 없다

.......

큰 그릇이라도 똥바가지가 있고 
작은 그릇이라도 간장종지가 있다. 
작지만 자존심 센 간장종지가 될까?
작지만 단단한 차돌맹이가 될까?
작으면서도 가벼운 깃털이 될까?

에이, 모르겠다
지금의 내 모습이 어찌 내 맘대로 이리 되었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