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서린 십자가
상태바
한 서린 십자가
  • 김홍한
  • 승인 2019.08.1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과 처절함이 들어 있어야 한다

한 서린 십자가

이 세상에 태어나 어떤 삶을 살았든, 또 살아가든 삶은 예술이다. 예술은 한이 있어야 예술이 된다. 소리에 한이 들어가면 노래가 된다. 물가에서 무심히 던지는 돌에도 한이 서려 있으면 “첨벙”하는 소리가 다르다. 글도 그렇다. 지식만 들어 있으면 글이 아니다. 논리만 들어 있어도 글이 아니다. 글 속에는 한과 처절함이 들어 있어야 한다. 종교는 더하다. 인간들의 처절한 삶의 이야기들은 인간들의 이야기만으로는 해석이 안 된다. 그래서 신을 끌어들이고 신에게 묻고 신에게 도전하고 신하고 흥정하는 것이 종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