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둘을 부르다
상태바
열둘을 부르다
  • 백창욱
  • 승인 2019.07.1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밭교 평화기도회(19. 7. 11)

진밭교 평화기도회(19. 7. 11)
마태 10:1-4 “열둘을 부르다”


오늘 복음은 예수께서 열두 제자를 부르는 이야기다. 열두 제자, 열두 사도라고 부르지만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그냥 열둘이다. 열둘의 상징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그래서 마가복음에서는 열둘이라고 칭한다. 제자 그룹을 보면, 열둘 외에도 여성 제자들이 있고, 칠십인 제자가 있고 고전 15장에 따르면, 오백여 형제도 있다. 하지만 열둘은 그 중에서도 특별하다. 이들은 예수와 늘 행보를 함께 했다. 그야 말로 동거동락하며 산전수전을 다 겪은 각별한 사이다. 예수의 하나님나라 운동을 가장 가까이에서 목격한 사람들이다.


그런데 이들은 어떤 사람인가? 열둘에 들어갈 만큼 출중한가? 요즘 사람을 뽑는 기준으로 보자면, 이들은 뽑힐만한가? 요즘 재벌회사나 공무원 세계에 진입하려면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가? 한마디로 순둥이여야 한다. 지시에 고분고분하고 데모나 시위는 일절 해서는 안 되고, 문제제기, 토론, 내부고발, 평등의식 등 민주사회의 덕목은 가급적 축소하고 지워야 한다. (정의를 구하는 데모 한 번 못한 사람을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게 안 되면 자한당 인간들처럼 아비를 잘 만나야 한다.
예수의 제자들은 이런 세속적 기준이 어떤가? 연줄, 인맥, 배경이 좋은가? 그런 단서는 없다. 스펙도 없다. 부름받기 전 하던 일을 보자. 열둘 중 네 명은 어부다. 세리도 있다. 열혈당원도 있다. 경력이 시쳇말로 좀 딸린다. 인성은 어떤가? 별명이 ‘우레의 아들’이라고 불리는 과격한 사람도 있고, 스승에게 멱살잡이하는 제자도 있고 결정적으로 스승을 팔아먹는 제자도 있다. 또 스승이 체포돼서 십자가에서 죽을 때 모두 줄행랑을 친 것을 볼 때 의리도 그다지 없어 보인다. 열둘 모두 도긴개긴이다.
이들이 세상 기준으로는 별 볼일 없는 사람이라는 것은 열둘을 소개하는 서술에서도 나타난다. 서술이 극히 단조롭다. 대개는 간략하게 이름만 말한다. 뭐라도 덧붙이는 말도 사람을 구별하기 위해 형제라든지 누구의 아들이라는 정도다. 좀 특별한 소개도 있다. 하지만 세리, 열심당 아무개라는 서술에서 보듯이 핸디캡에 가깝다. 제일 길게 자세히 소개하는 제자는 유다인데, 그 내용이 유다만이 아니라 예수와 일행 모두에게 치명적이다. “곧 예수를 판 자라.” 자기 그룹의 허물을 숨기지 않고 그대로 말하는 용기가 대단하다.
예수는 무엇을 보고 열둘을 선발했나? 뭐 하나 어디 내 세울 것 없어 보이는 사람을 뽑은 이유가 무엇인가? 모지리들을 뽑아서 상대적으로 자신이 더 부각되기를 바라서인가? 아니면 모자란 이들을 진짜 사람 만들어 보겠다는 야심찬 기획인가?
다 아니다. 예수가 이들을 뽑은 오직 한 가지 기준이 있다. 무엇인가? 민중이다. 더 이상 무엇을 바랄 것인가? 예수와 함께 하나님나라를 세워갈 사람의 제일 철칙은 무엇인가? 민중이어야 한다. 민중 아니면 안 된다. 어째서? 로마제국과 거기에 빌붙은 이스라엘 환경에서 입신양명, 성공출세를 바라며 인생을 저울질하고 기회주의적으로 살아온 사람들이 제자가 될 수 있을까? 그들의 품성은 하나님나라와 결코 어울리지 않는다. 예수의 하나님나라운동은 지배세력, 기득권 때를 덜 입은 사람일수록 좋다. 그래야 제국과 다른 세상을 더 잘 꿈꿀 수 있다. 저울질하는 사람은 지배세력에 저항하지 못한다. 열둘이 배움이 부족하고 진중하지 못하고 울뚝불뚝하고 좀 모자라 보일지라도 그들의 품성은 새 세상에 대한 일념으로 가득하다. 간교하지 않다. 이 세상이 지속가능한 세상이 될 수 없다는 내면의 문제의식은 심상치 않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가 나를 따르라고 한 마디 던졌을 때, 즉시 모든 것을 버리고 따를 수 있었다. 그들도 이 세상을 뒤집기 위해 자신을 던질 마음의 준비가 항상 돼 있는 것이다.
소성리에 모이는 사람들을 보자. 가장 큰 특징이 무엇인가? 민주주의 의식으로 충만한 민중이다. 지배체제가 구축한 사슬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사람들이다. 그들이 입신양명에 사로잡혀서 자기 인생을 저울질하는 사람이라면 소성리에 오겠는가? 미국놈은 사드가지고 이 땅을 떠나라고 외칠 수 있겠는가? 자주주권주체의 나라를 세우자면, 미국없이 새 세상을 살 수 있다는 희망을 품어야 한다. 그러려면 기득권 지배질서에 매이지 않고 자유해야 한다. 한미동맹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에 실제는 주권없는 속국으로 사는 현실을 타파해야 한다.
해방되자마자 분단세월이 74년이다. 통탄해야 한다. 외국군대 없이 자주적으로 주체적으로 살자. 오직 민중인 열둘이 하나님나라를 세우는 동력이듯이, 이 땅 민중이며 민주시민인 우리가 더욱 주체성을 가지고 미군없는 주권국가 동력이 되자. 사드를 물리치는 일로 대전환을 이루자.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신다. 아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