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9.7.18 목 08:25
> 뉴스 > 정보/게시판 > 생활건강 | 새마갈노
     
히말라야 눈표범 멸종위기
눈표범 마지막 터전을 지켜야
2019년 07월 02일 (화) 10:36:39 조셉 허프-하논 – 아바즈 avaaz@avaaz.org

히말라야 고산지대의 산비탈에서 멸종 위기에 처한 대형 고양잇과 동물이 보금자리를 찾아 헤매고 있습니다.

   

네팔의 눈표범은 지금 생사의 갈림길에 섰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서식지 가운데 한 곳을 가로지르는 고속도로 건설이 추진되고 있기 때문이죠. 해당 지역은 눈표범의 마지막 터전이 될 수도 있는 곳입니다. 그런데 두 명의 아바즈 직원이 눈표범을 구할 멋지고도 간단한 계획을 생각해 냈습니다!

그것은 눈표범의 핵심 서식지를 매입해 보호하는 겁니다. 이를 위해 아바즈는 지역 단체, 그리고 열대우림 보호를 위한 비영리 환경단체인 레인포레스트 트러스트와 협업 중입니다. 충분한 자금을 모은다면 넓은 땅에 눈표범 보전을 위한 영구적인 보호 구역을 만들 수 있을 겁니다. 고속도로를 뚫으려는 시도를 완전히 막아버리는 거죠!

문제는 시간입니다. 몇 주 내로 돈을 모을 수 없다면, 이 계획은 수포로 돌아가고 말 겁니다. 우리가 지금 모금에 참여하면 눈표범의 안식처를 만드는 데 필요한 땅을 긴급히 사들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또 좋은 소식이 있죠. 아바즈 회원들이 돈을 모으는 만큼 레인포레스트 트러스트가 매칭 펀드 형식으로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얼마가 됐든 기부해 주세요 . 너무 늦기 전에 눈표범을 구합시다.

이번 프로젝트는 단지 눈표범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고산지대의 섬약한 생태계는 네팔에서 가장 뛰어난 종다양성을 보여주는 곳입니다. 레서판다, 천산갑, 야생 야크, 그리고 수백 종의 나비가 이곳에서 살아가죠. 이들은 모두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도로건설뿐 아니라 광산개발도 이 동물들의 생존을 위태롭게 만듭니다.

지금 야생에는 약 4,000마리의 눈표범만 남아 있습니다. 멸종 위기란 바로 이런 경우를 말하죠. 새로 개발되는 도로, 댐, 광산으로 인해 눈표범은 나날이 삶의 영역을 빼앗기고 있습니다. 다른 취약한 동물들도 갈 곳을 잃어가고 있죠. 그것이 2050년까지 지구의 절반을 보호구역으로 만들자는 우리의 캠페인에 전 세계 수백만 명이 서명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정부가 그 일을 해 주기를 기다리고 있을 수는 없습니다. 지구를 지키려는 우리의 의지가 얼마나 강한지 보여줍시다. 눈표범 보호구역을 만들고 그것을 지킬 지역 주민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모금에 참여해 주세요!

세상의 가장 소중한 공간을 지키는 데 힘을 보태 주세요. 그리고 종다양성이 위험에 처한 주요 지역을 보호하려는 아바즈의 운동을 지원해 주십시오. 그곳들이 영영 사라져 버리기 전에요.

몇 해 전 우리는 오랑우탄을 위해 인도네시아의 열대우림을 매입했습니다. 세렝게티를 보호하기 위해 마사이족이 주도하는 야생동물 생태통로 구축에 자금을 지원했습니다. 그리고 갈라파고스의 핵심 지역을 사들여 보호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아바즈는 땅과 바다에 역사상 가장 큰 보호구역이 구축되는 데 큰 역할을 했죠. 생태계와 종다양성의 붕괴를 불러올 위협에 맞선 싸움에서, 아바즈는 언제나 맨 앞에 서 있었습니다.

우리의 싸움은 인간 스스로의 가치를 밝히는 싸움이기도 합니다. 지구상에서 인류가 나쁜 바이러스 같은 존재여서는 안 되겠죠. 아바즈는 인류도 자연의 일부이며, 자연을 지키기 위해 나설 수 있는 존재라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번 주, 또 한 번의 승리를 일궈냅시다. 우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것을 지키기 위한 싸움을 멈출 수 없습니다.

희망과 결의를 담아, 조셉, 버트, 마리고나, 릭켄, 카밀리, 로자, 크리스토프, 그리고 아바즈팀 전체

관련 기사:

지구 온난화 탓에 '히말라야의 유령' 눈표범 멸종위기(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151024020600009?input=1179m

멸종위기 눈표범의 불안한 미래(타임스오브인디아-영문)
https://timesofindia.indiatimes.com/city/agra/highly-endangered-snow-leopards-future-in-peril-time-govt-took-steps-to-increase-its-numbers-rti-activist/articleshow/67745380.cms

멸종위기 벗어난 눈표범, 여전히 위험에 처해(뉴욕타임스-영문)
https://www.nytimes.com/2017/09/15/science/snow-leopard-endangered.html

지도로 보는 전 세계 야생동물 서식 가능 지역(뉴스위크-영문)
https://www.newsweek.com/global-map-places-left-earth-world-wildlife-take-refuge-1361202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예수기도의 원리와 방법
홍천 풍천리 양수발전소는 안돼 !
무농약 삼색감자 팝니다!
교회란...
예수의 십자가
거룩함에 참여하는 아픔
나를 따르라
희망은 시를 읽는 독자 몫
강원생명평화기도회
서로 의존하라
진보운동계의 자아성찰서
『둥글이, 싸움의 철학』 나는 이 책을 펴기 전에는, 둥글이가...
나를 사랑하거나, 더 사랑하거나
비상시, 브레이크 댄스를 추시오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돈의문박물관마을' 13개 프로그...
서울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시민이 직접 제안하고 진행하는 13개...
'남북관계에도 봄이여 오라'
헬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삶으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