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지구를 구하자 !
상태바
아이들과 지구를 구하자 !
  • 유미호
  • 승인 2019.02.2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순절 탄소금식

봄이 오면서 미세한 것들에 관심이 더 간다. 멀리서 살랑살랑 전해오는 봄바람에 마음이 설레다가도 미세먼지 소식에 마음은 어느새 걱정이 한 가득이다. 숨 한 번 맘껏 쉬지 못한다.

언제부터였을까? 나 어릴 적에는 미세먼지에 대한 관측이 행해지지 않았다. 자동차도 화력발전소도 산업체도 그리 많지 않았고 늘 푸른 하늘을 보며 맘껏 뛰어 놀았다. 그러니 관측할 이유가 없었다. 상황이 바뀌어 먼지를 대기오염물질로 측정한 건 1984년부터의 일이다. 물론 그때는 미세먼지(PM10 또는 PM2.5)가 아니라 공기 중 떠다니는 먼지 총량(총 먼지, TSP: Total Suspended Particle)을 측정했다. 미세먼지를 측정한 건 서울은 1995년부터이고 전국적으로는 2000년대 들어서 측정했다(초미세먼지는 2015년).

안타깝게도 미세먼지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더욱 치명적이다. 성장기의 아이들은 모든 신체 조직이 급격히 성장하기에 외부적 요인의 흡수가 어른보다 빠르다. 좋은 것뿐만 아니라 미세먼지와 같이 나쁜 것들도 더 빨리 더 많이 흡수한다. 태아 역시 더 위험하다. 미세먼지가 10㎛ 증가할 때마다 태아의 좌우 머리뼈가 0.16㎛ 감소되며 대퇴골의 길이가 줄어들고, 조산의 위험성도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세먼지만이 아니다. 유래 없는 한파, 지진, 폭우, 슈퍼태풍, 이상고온으로 지구촌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기후재난도 크게 위협적이다. 미래세대와 그들이 살아가야 할 지구를 크게 위협하고 있는데, 숨 쉬는 일상을 예로 들면 온도 상승과 늘어나는 이산화탄소가 꽃가루 증가시켜 천식환자가 늘고 있다. 세계적으로 어린이 천식 발병 사례의 약 44 %가 환경 노출과 관련이 있다고 하니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곧 사순절이니 미래세대와 그들이 살아갈 지구를 생각하는 40일 간의 영적 여정을 보내보면 좋겠다. 전통적으로 재의 수요일(3월 1일)로 시작되는 사순절이면 금식(禁食)하면서 주님의 시험, 고난, 그리고 죽음을 묵상하며 영적으로 회복하면서 주님과 가까워져왔다. 지금은 지구 위기시대이니 먹는 것을 줄이는 것만으론 부족하다. 미세먼지와 기후붕괴로 심히 고통 중에 있으니 소소할지라도 지구 온도 상승을 막는 노력이 필요하다. 세계교회가 그 고통의 소리에 귀 기울여 행하는 탄소금식 프로그램이 도움이 될 것이다. 세계교회의 매일 매일의 탄소금식과 더불어,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이 일곱 번의 주간 탄소금식 캠페인을 담아 제공하는 ‘사순절 탄소금식’ 카드뉴스가 도움이 될 것이다. 일주일 단위의 탄소금식 캠페인을 하고자 하는 이들에게는 매주 하나씩 주간별 주제와 행동의 변화를 요청하는 액션플랜이 담긴 웹포스터가 마련되어 있다. 좀 더 적극적이고 다양한 실천을 위해 매일 매일의 말씀묵상과 더불어 진행하기를 원한다면 다음과 같은 형태로 제공될 사순절 탄소금식의 매일묵상과 실천 온라인카드를 활용해도 좋다

(http://blog.daum.net/ecochrist/325). 어떤 것이든 이들 자료들이 기초가 되어 미래세대들은 물론 가르치는 이들도 욕심껏 소비해온 삶을 회개하고 '이만하면 충분하다'고 고백하는 영적 여정을 보낼 수 있게 되길 기도한다. 혹 이 기간 동안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것을 통해 생태영성훈련을 하고자 하는 이들이 있다면 ‘사순절 플라스틱 감축(less Plasic For Lent)’를 따라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http://blog.daum.net/ecochrist/332).

한편 탄소금식 교육캠페인에 앞서, 아니 병행해서 꼭 해야 할 것이 있다. 온 몸과 마음으로 변화하는 계절을 느끼며 창조의 빛을 맞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가 지금 계절적으로 경칩을 지나 밤과 낮의 길이가 같아지는 춘분을 맞는데, 그러기에 창조의 빛이 우리 안에 더 충만해지도록 매 주일 최소 하루 이상은 충분히 걷는 시간을 가져야 할 것이다. 40일의 여정 가운데 매일 매일 주어지는 말씀과 창조의 빛 가운데 오랜 동안 머무는 시간을 가진다면, 우리 안에서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간에 무너진 관계는 서서히 회복될 것이다.

필요하다면 조금 불편하고 고통스럽다 할지라도 사랑하는 마음으로 지구를 바라보며 자체 행동계획을 수립하는 공부와 워크숍을 열어봐도 좋다. 지구 사랑의 온도(1.5도)를 향한 에너지와 먹거리, 자원순환의 미래를 듣고 자체적으로 목표와 실천전략을 세워보자. ”지구 사랑 온도인 1.5도를 향해 나아가는 것이고, 네 이웃을 사랑하는 길이라” 하시는 주님의 음성을 듣게 될 것이다. 그 길을 갈 수 있도록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은 “모두를 위한 기후학교 및 살림워크숍”을 열어드리거나 직접 찾아가 컨설팅하며 필요로 하는 자료를 지원한다.

우리에게는 시간이 별로 없다. 조금 더 늦으면 돌이킬 기회를 얻을 수 없을 지도 모른다. 미래세대와 더불어 기회 있을 때마다 창조주 안에 머물러 있는지, 지구와 기후 약자들을 이웃으로 여기고 있는지 살피게 되길 기도한다. 특별히 40일의 사순절 여정속에서, 혹 기간이 길다면 고난주간만이라도 아슬아슬하게 버텨내고 있는 지구의 친구가 되어 흘리는 눈물을 닦아주고, 부활의 아침에 신음하는 자연과 이웃 앞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당당하게 서게 되길 간절히 기도한다.

* 글쓴이 유미호 님은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의 살림코디네이터로서 센터장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