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9.8.14 수 10:32
> 뉴스 > 환경/기술 > 환경보전 | 녹색지평
     
살림 위한 다짐, 비우고 단순해지기
쓰레기제로의 삶을 실천하자
2019년 02월 11일 (월) 11:02:34 유미호 ecomiho@hanmail.net

2019년 한 해 동안 차근차근 천천히 이루어갈 목표가 생겼다. 할 수 있는 대로 물건을 최소로 줄이는 것 미니멀 라이프다.

몇 해 전부터 살림살이를 들여다보면 마음이 복잡해지고 있다. 특별히 소비를 즐기기는커녕 새것을 사는 것이라면 늘 마음이 불편해지는 사람인데도 집안 구석구석 자꾸 물건들이 쌓여간다. 집안 구석구석 놓여 있는 잡동사니, 옷장에 빼곡한 옷, 냉장고에 가득한 식재료, 특히 먼지만 쌓여가는 책과 종이 뭉치들. 물건이 하나 둘 늘 때마다 신경 쓸 것도 하나 둘 느는 듯해 마음이 싱숭생숭하다.

때때로 몸 비우기와 일상에서 생각과 마음을 내려놓는 연습을 하면서, 수도 없이 살림을 정리할 마음을 먹었지만, 늘 실패했고 물건은 여전히 쌓이고 있다. 삶을 위한 살림살이들인데, 그것이 오히려 내 삶을 복잡하고 불편하게 하고 있다.

그래서 올해는 일 삼아 해볼 생각이다. 사실 몇 년 전부터 방송이나 SNS 상에서 물건 버리기를 인증하는 모습이 나오면 덩달아 ‘비우고 단순해질’ 계획을 세우곤 하였다. 하지만 분주한 일상이 늘 그 실행을 막았다. 빡빡한 스케줄, 자꾸만 늘어나는 연락처들, 다 열어보지도 못하는 이메일 등 일상을 돌볼 시간이 별로 없는 탓일지도 모르겠다.

또 다른 이유를 찾는다면 너무 서두르지 않았나 싶다. 그래서 이번 살림살이 덜어내기의 목표 시점은 연말이다. 몇 해째 책상과 책장을 만지작거렸지만 제대로 시작조차 못한 건, 어쩌면 전체적으로 다 정리할 생각을 해서 지레 겁을 먹었던 것 같다. 하루에 ‘할 수 있는 만큼’ 최소한으로 해 나가볼 참이다. 혹 같은 경험이 있다면 함께 하자 청하는 이가 있으면 좋을 겉 같은데... 혼자가 아니라면 연말이 오기 전에 만족스러울 정도는 아니어도 집안에 남아있는 물건뿐 아니라 비워낸 살림살이들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을 것 같아서이다.

미니멀 라이프, 사실 비우고 단순해지려는 것은 단순히 물건을 적게 하여 신경 쓰는 것을 없게 하려는 건 아니다. 미니멀 라이프 열풍이 소비를 부추긴다는 말도 있는데, 더더구나 새로운 것을 사기 위한 것도 아니다.

최소한의 것을 간직하고 그것을 지속적으로 사용하면 소중한 것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는 믿음에서다. 물건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자신의 필요에 따른 최소한의 물건을 쓴다면, 물건을 함부로 대하거나 쉽게 버리지 않게 될 거다. 물건이 만들어지는 방식에도 관심을 가지게 될 것이고, 물건이 생산되어 유통되고 소비되다가 폐기되는 전 과정에 관심을 가지고 이야기를 만들어가게 될 것이다. 다함께 미니멀 라이프로 가는 길에 서자고 청하기 위해서다.

우선 미니멀 라이프로 한 걸음 한 걸음 내딛으며, 때로 그 물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 나누는 가운데 우리의 탐욕으로 인해 생산된 물건이 얼마나 많은 자원을 추출하고, 물건을 생산, 유통, 소비, 폐기하고 있는지, 현 시스템이 얼마나 많은 쓰레기를 양산하고 있는지도 보게 될 것이다. 물론 모든 생명의 기본적 필요를 채우는 물건이 무엇인지도 함께 보고 선택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사람은 그것 없이 살아갈 수 있는 물건의 수만큼 부자”다(헨리 데이빗 소로우). 올 한 해 최소의 것으로 풍성히 사는 삶, 쓰레기제로의 삶을 살아 참 부자가 되고, 그들로 인해 모든 생명이 골고루 풍성한 삶을 살게 되길 기도한다.

* 글쓴이 유미호는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의 살림코디네이터로서 센터장입니다. 

   

유미호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잘려나간 5억 그루
기후변화는 생존의 문제
설악산 그대로
신뢰를 회복케 하는 기도
열 명은 한 명에서
우리는 순례자
잎과 꽃 다름 인정하는 상사화 처럼
통일비전과 예수의 분단장벽 허물기
맞잡은 두 손 불어라 평화 바람이여!
한 서린 십자가
진보운동계의 자아성찰서
『둥글이, 싸움의 철학』 나는 이 책을 펴기 전에는, 둥글이가...
나를 사랑하거나, 더 사랑하거나
비상시, 브레이크 댄스를 추시오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돈의문박물관마을' 13개 프로그...
서울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시민이 직접 제안하고 진행하는 13개...
'남북관계에도 봄이여 오라'
헬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삶으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