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아이는 떼를 써도 예쁜데
상태바
어린아이는 떼를 써도 예쁜데
  • 김홍한
  • 승인 2018.11.2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이라도 10년 공부 시작하자

어린아이는 떼를 써도 예쁜데
늙은이는 노래를 불러도 듣기 싫고 춤을 추어도 보기 싫다.

늙은이는 모름지기 시대의 선생이어야 하는데, 늙은이들에게서 “늘~ 그러함”의 장구함과 거룩함을 볼 수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서 그렇다.

첨단 기술 앞에 늙은이들은 속수무책이다. 초등학생들도 능숙히 다루는 핸드폰도 다루지 못하여 전전긍긍인데 무엇을 가르칠까? 모르거나 궁금한 것은 인터넷만 검색해도 얼마든지 얻을 수 있으니 젊은이들은 늙은이에게 물을 것이 없다. 그러면 삶의 지혜를 줄까? 안타깝게도 그것도 없다.

오늘날 늙은이들은 산업사회의 경쟁에 몰려 치열하게 사느라 깊이 있는 학문을 하지 못했다. 우선 급한 대로 실용적인 것만 배웠다. 혹 깊이 있는 학문을 하고자 하면 빌어먹기 십상이라고 어른들의 꾸중을 들었다. 유교와 불교는 구시대의 유물로 버림받았고 기독교는 깊은 것을 가르치지 않고 그저 구원과 축복만 가르쳤다. 그러니 머리가 비었다.

그동안 배우고 익힌 실용지식은 이제 첨단기술 앞에 아무 짝에도 쓸데없고 삶의 깊은 지혜는 눈 씻고도 찾아볼 수 없으니 오늘날 늙은이들은 정말 쓸모없는 추한 존재가 되었다. 근본을 찾지 않고 현상만 쫓아 숨 가쁘게 살아온 결과다. 치열하게 살았지만 깊이 있게 살지를 못했다. 바쁘게 살았지만 알차게 살지 못했다. 그래서 추하다. 춤을 추고 노래를 불러도 추하다.

이미 늙은이가 된 사람들과, 늙은이가 될 사람들의 걱정이 태산과 같다. 이제 어떻게 살까?, 무엇을 하면서 살까? 가치관이 깊지 못하니 기껏 생각한다는 것이 노후 걱정이요, 소일거리 생각이요 건강에 대한 걱정이다. 아직도 근본을 모르는 어리석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제라도 그동안 잊고 살았던 자신을 찾아야한다. 자신을 어떻게 찾을까? 고전공부에서 찾는 것이 가장 효율적일 것이다. 예부터 “10년 공부”라는 말이 있다. 무엇이든지 몰두해서 10년 공부하면 어느 정도 경지에 오른다. 비록 늙은이가 되었다 하더라도 오늘날 우리의 수명은 지겹게도 길다. 웬만한 늙은이들에게도 10년 세월은 남아 있으니 지금이라도 10년 공부를 시작해 보면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