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보화는 도상에 있다
상태바
하늘의 보화는 도상에 있다
  • 윤종수
  • 승인 2018.11.06 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계시-65. 감추었던 만나
막 전쟁터에서 돌아온 사람들.
절망과 공황 속에서
자신을 지켜온 그들에게
감추었던 만나가 주어진다.

일생 광야를 걸으며
순례의 길을 걸어간 사람들.
피곤한 발을 씻으며 자리에 든다.
그들에게 하늘의 위로가 있으리라.

그것이면 된다.
그 외에 무엇이 더 필요한가?
아무것도 의미가 없고
어떠한 미련도 남아있지 않다.

이것이라도 있어야 한다.
일하는 자에게
먹을 것이 주어지듯
하룻밤을 머물 처소면 된다.

그럴 권리는 있다.
영광은 없어도 된다.
다만 손을 잡고 길을 걸어갈
도반만 있으면 된다.

내 이름을
순례자의 명부.
거기에 남겨 달라.
황금 판이 아니라도 좋다.

길을 걸어온 그들만이
감추어진 보화를 받을 수 있다.
하늘의 보화는
도상에 있는 것이다.

아무도 볼 수 없고
아무나 알 수 없는
감추어진 생명의 비밀.
우리는 날마다 그 속에서 살아간다.

귀 있는 자는 성령이 교회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들을지어다. 이기는 그에게는 내가 감추었던 만나를 주고 또 흰 돌을 줄 터인데 그 돌 위에 새 이름을 기록한 것이 있나니 받는 자 밖에는 그 이름을 알 사람이 없느니라. Revelation 2: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