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11.16 금 09:47
> 뉴스 > 시사/논평 > 칼럼 | 박철(愚燈)의 ‘생명 평화 정의 이웃사랑’
     
어느 자유인의 고백
이루크추크로 가는 길에서
2018년 10월 23일 (화) 11:38:28 박철 pakchol@empas.com

이루크추크로 가는 길

   

일행은 각각 침대에 누워 오침 중이다. 나도 누워서 잠시 여행의 의미를 생각해 본다.더 멀리 더 낯선 곳으로 떠나는 여행은 우리가 인생에 대해 더 잘 알도록 돕는다. 여행이란 자유에 대한 갈망이고 현실 도피의 한 방식이며 불확실한 시간과 고생을 돈 주고 사는 것이다. 낯선 음식을 먹고 낯선 사람들 속에 파묻히며 수면 부족에 시달리는 동안 우리 존재의 날카로운 지점들은 점점 깎이고 닳아진다. 여행이 품은 목적 없는 기쁨들이야말로 우리 정신을 고양시키고 성장으로 이끈다. 그렇다. 여행은 편견, 완고함, 편협함에 치명타를 날린다. 대신 자유를 획득한다. 그것이면 최상의 수확이다.

니코스 카잔차키스 묘비에 "나는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다. 나는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나는 자유다" 라고 새겨져 있다고 한다.
시베리아 횡단열차에서 시방 나는 대자유를 만끽하고 있다. 무엇을 더 바라리요.

   

일순간,
지나가는 한쪽의 영감을 잡기 위하여
차라리 내 연약한 육신은
산산조각이 나도 좋으리
내 가슴이 깨어지는 것도
막아내지 않고
존재라는 영명한 억겁으로부터
나는 자유하리
한 치의 앞도 내다 볼 수 없는
이 나약한 한계로부터
조금도 유보함이 없이
껍데기를 벗고서
자유인이라는 이름 석 자를 빌어
비로소 서야지
내 발로 서야지.

-박철. 어느 자유인의 고백

박철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나비고기야 나비고기야
망사차림의 처녀
영적인 안내자인 자연을 만나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
친환경 재생지로 만든 교회달력
겉옷을 벗어 던지고
감사는 곧 사랑입니다
오늘이 언제나 나의 마지막
정원 숲 신학을 시작하며
마지막 때가 올 것도 없다
내 직업 내가 만든다
인류, '호모 데우스'를 꿈꾸다
로컬미식라이프, '배려의 식탁' ...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