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9.19 수 17:33
> 뉴스 > 환경/기술 > 자원순환 | 녹색지평
     
일회용 플라스틱 없는 교회 꿈꾼다
그리스도인과 교회 앞장설 수 있기를
2018년 09월 15일 (토) 14:19:02 유미호 ecomiho@hanmail.net

컵 사용 문화가 바뀌고 있다. 이제 카페에서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 대신 머그잔을 쓰고, 텀블러를 들고 다니는 사람이 제법 늘었다. 8월부터 시작된 정부의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규제의 영향이다. 평소 바다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모여 한반도 면적의 7배 이상 되는 `플라스틱 섬`이 만들어졌고, 바다 생명들이 고통 받고 죽어가고 있어서다. 이를 알고 앞서서 플라스틱 컵 대신 머그컵을 들고 이야기 나누는 이들도 보인다.

   

▲ 플라스틱프리로 풍성한 삶을 사는 텀블벅 응원 -> https://tumblbug.com/salimplasticfree


아직 일회용 종이컵이 눈에 거슬리고 다수의 일회용 플라스틱 컵이 테이크아웃 되고 있어 마음이 무거운 건 여전하지만 어쨌든 매장 내에서는 확실히 달라졌다. 정부의 규제 시행 후 자원순환사회연대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서울 시내 카페 77곳 중 소비자에게 다회용 컵 이용을 권유하는 매장은 73개로 94.8%였다. 카페 운영자나 이용자 모두 긍정적 변화를 보이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변화와 무관한 곳이 있다. 영화관, 경기장 등도 그렇지만, 교회 역시 운영하고 있는 카페가 테이크아웃점으로 등록되어 있어 규제 대상에서 제외돼 긴장감이 덜하다. 매장공간만 규제 대상이어서 그런지, 교회도 이용자도 시급히 바꾸어야 한다는 생각이 적지 않은가 생각된다.

마신 후 대부분 교회 건물 안에서 버려지고 있음에도, 판매하고 있는 카운터 안쪽만 카페로 신고가 되어 규제 대상이 아닌 것이다.

사실 주일이면 많은 사람들이 몰려드는데, 1회용 플라스틱 내지는 1회용 종이컵을 쓰지 않을 수 없다는 말도 이해가 안 되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바뀌어야 한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그 방법과 속도 상에는 차이가 클 수밖에 없지만 어쨌든 가야할 길이다.

이제 무더위가 물러가고 가을로 접어들어 일회용 플라스틱 컵에 찬 음료를 마시는 사람들이 다소 줄어든 듯하다. 대안을 세워보기에 좋은 때가 아닐까 싶다. 머잖아 규제 범위에 포함되어서가 아니라 앞서서 일회용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는 교회 카페문화를 이끌어 가보는 것이 어떨까?

또 한 가지 마음이 쓰이는 것은 빨대다. 빨대는 현재 같은 재질의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인데도 규제에서 벗어나 있다. 빨대 없이는 마시지 못하는 것처럼, 빨대 사용은 여전하다. 코에 빨대가 꽂혀 신음하는 바다코끼리를 보고도 계속 쓸 수 있을까? 다행히 종이빨대나 빨대가 필요 없는 컵을 개발하는 카페도 있다. 하지만 작아서 그런지 대부분 별다른 생각 없이 쓰고 있다. 더구나 빨대는 카페에서만이 아니라 1인 가구 증가로 음료뿐 아니라 식사대용식(미니시리얼, 분말간편식, 죽 등)에 이르기까지 용기에 패키지로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빨대가 아니면 미니스푼으로.

안타깝게도 이들 일회용 플라스틱은 ‘자원절약 및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상 일회용이 아니다. 사용억제 및 무상제공 금지 대상이 아니다. 지난해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 중 플라스틱 빨대가 약 292톤(우리나라 1,115㎏)으로 전체 쓰레기 중 7번째로 많은 데도 말이다. 서둘러 빨대는 물론 그에 준하는 접시, 수저 등의 일회용 플라스틱도 일회용 관리품목에 들어가 폐기물감축, 미세플라스틱 및 해양오염 저감, 해양 생물 보호를 위해 규제되기를 바란다.

어쩌면 생각보다 빠른 시일 내에 규제될 지도 모른다 바라기는 규제되기 전에, 하늘 나는 새와 바다 생명들을 포함한 모두가 골고루 풍성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교회 안에 ‘빨대 없이 마시는’ 음료문화가 정착되길 희망한다. 당장에 빨대를 빼는 게 불편하다면 업체들이 대체해가고 있는 친환경 빨대를 활용하도록 안내해도 좋을 것이다. 종이, 대나무, 스테인리스, 유리 등 분해되거나 씻어서 다시 쓸 수 있는 빨대가 있다.

이미 일부지만 1회용 플라스틱 컵뿐 아니라 플라스틱 빨대도 사용하지 않으려는 매장도 있다. 스타벅스는 2020년까지 빨대 전면 퇴출과 함께 올해 안에 종이빨대를 도입한다. 종이 빨대도 1회용이긴 하지만 플라스틱보다는 조금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된다는 생각에서이다. 엔제리너스 커피는 빨대가 필요 없는 음료뚜껑을 사용한다고 한다. 일부 시민들 사이에서도 플라스틱 빨대를 쓰지 않으려는 움직임이 보인다. 법적 규제를 요청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서서히 일회용 플라스틱에서 자유하려는 움직임 속에 교회들이 있기를 기도한다. 신음하는 새와 물고기 뿐 아니라 우리의 몸이 미세플라스틱으로부터 자유로워져 온전해질 수 있기까지, 우리 그리스도인들과 교회가 앞장설 수 있기를 기도한다. 곧 서울지역에 한하겠지만 교회 카페들을 찾아가 마음을 나누고, 함께 변화를 위한 작은 몸짓들을 모아가 보려고 한다. 발걸음 머무는 곳마다 '이루 말할 수 없는 탄식' 가운데 지구를 바라보고 계실 주님의 영이 먼저 가 계실 줄 믿는다. 아직은 더디지만 우리가 함께 내딛는 한 걸음 한 걸음이 크게 쓰임 받아 이 땅 지구가 치유되어 되살아날 수 있기를...

* 글쓴이 유미호는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의 센터장입니다.

유미호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일회용 플라스틱 없는 교회 꿈꾼다
아버지의 마중
울어라 꽃아
풍요를 너머 쓰고 버리는 시대
경건, 행동하는 신앙
잠깐 가실까요
환경문제는 곧 평화의 문제 !
아버지와 기독교의 인연
민주주의 한 걸음 나아갔다
다 네가 먹은 것이다
인류, '호모 데우스'를 꿈꾸다
<유전자 정치와 호모 데우스>는 1부 맞춤아기와 유전자 편집 ...
로컬미식라이프, '배려의 식탁' ...
노동자의 이름으로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