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상태바
삶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 윤종수
  • 승인 2018.08.10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의 편지-123. 생명의 약속
자유의 길을 걸어갔던 그를
우리 모두 뒤따른다.
아무도 일어서지 않았을 때,
그는 홀로 일어섰다.

그는 역사의 문을 열고
하늘로 들어갔다.
사람이 한 번 태어나면
그렇게 살아야 한다.

아무런 여한이 없이
몸을 불살라야 한다.
주어진 소명을
성취해야 한다.

누가 무어라하든
하늘을 바라보며
기도를 올려야 한다.
길을 걸어야 한다.

홀로 마음에서
주먹을 쥐어야 한다.
안으로 눈물을 흘리며
침묵해야 한다.

말이 필요 없다.
삶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그저 묵묵히 주어진 길을
걸어가는 것이다.

언젠가 길이 열려도 좋고
열리지 않아도 괜찮다.
한 번 해보았다는 것.
그렇게 살아보았다는 것.

그것으로 족한 것이다.
그래서 미소를 지을 수 있다.
같이 손을 잡을 수 있다.

"하나님의 뜻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약속대로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된 바울은" 2Timothy 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