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9.2.19 화 14:00
> 뉴스 > 시사/논평 > 새마갈노 칼럼 | 윤종수의 생태적 성서읽기
     
서로 손을 잡아야 한다
교회의 편지-84. 신적인 능력
2018년 06월 29일 (금) 09:21:01 윤종수 himalmission@naver.com

그것이 우리의 희망이다.
짙은 어둠 속에서도
그가 함께 하신다는
불굴의 믿음.

   

서로의 손을 잡고
앞이 보이지 않는 어둠을
끝까지 헤쳐 나가는
연대의 능력.

서로 손을 잡아야 한다.
희망을 가진 자들이
함께 모여
손을 놓지 않아야 한다.

기도를 드려야 한다.
언젠가 하늘이 열리고
그가 오실 때까지
어깨동무를 해야 한다.

눈을 감지 않아야 한다.
찢어진 역사의 현실을
정면으로 바라보며
손을 들어야 한다.

뒤로 물러서지 않아야 한다.
어둠의 영들은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슬금슬금 기어들어 온다.

이렇게 우리가
서로의 손을 놓지 않는 한
아직 우리의 역사는
끝난 것이 아니다.

다시 일어서고
또 일어서는 그곳에서
한 송이 구원의 꽃은
피어나는 법이니…

-우리의 싸우는 무기는
육신에 속한 것이 아니요
오직 어떤 견고한 진도 무너뜨리는
하나님의 능력이라. 2Corinthians 10;4-

윤종수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생명회복 위한 플라스틱프리 교회
이 시대, 의인(義人)은 누구인가?
진실의 위엄
소녀상과 할미꽃
살림 위한 다짐, 비우고 단순해지기
소명
요셉의 아들이 아닌가
사람을 낚을 것이다
인생이라는 샌드위치를 맛있게 먹는...
정의와 진실구현 역사 바로 알기가...
내 직업 내가 만든다
한국교회 지붕 햇빛발전소 설치를 ...
9월 3일(월) 오후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헬조선을 벗어나 새로운 삶으로
‘생태치유농장과 숲 이야기’모임이 지난 14일 창천교회 엘피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