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태바
  • 박철
  • 승인 2018.06.01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악시 얼굴처럼 싱그럽다

유월 첫날
산허리엔 초여름의 훈풍
싱싱한 풀잎에 내려 꽂힌
햇살 퍼져 눈부셔
그래서 연두색 숲은
고요롭다

숲속은 소우주
앉은뱅이 꽃들이
소담하게 피어나고
꾸룩꾸룩 산비둘기 울고간
봉우리 산 유월 산자락은
새벽 단꿈꾸는 새악시의
얼굴처럼 싱그럽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