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같이 길을 걸어가자
상태바
나와 같이 길을 걸어가자
  • 윤종수
  • 승인 2018.05.23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의 편지-54. 교제

매일 생각하고
매일 만나는 그것이
우리의 삶을
결정하게 된다.


누구와 같이
길을 걸어가느냐,
찾아가는 그것이
삶의 방향을 말한다.

그를 생각해야 한다.
그의 걸어가신
그의 삶을 따라
길을 걸어야 한다.

그 외의 길은
헛되고 공허한 것.
깊은 허무와
슬픔만 남길 것이다.

내가 걸었던 그 길이
바로 그것이었다.
율법과 조문을 따라
열심이 일어났다.

그에 대한 열심이
나를 구원하리라 생각했다.
적어도 구원을 위해서는
희생이 있어야 했다.

삶이란 그렇게
희열에 찬 것이 아니었고
창백한 금욕을 따라
내려오는 것이라 생각했다.

그때 그가 찾아오셨다.
나를 먹으라.
나와 함께 거하자.
나와 같이 길을 걸어가자.

-너희를 불러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우리 주와 더불어 교제하게 하시는 하나님은
미쁘시도다. 1Corinthians 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