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시작하라
상태바
새롭게 시작하라
  • 윤종수
  • 승인 2018.05.21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의 편지-52. 부르심
마지막 시점이었다.
더 이상 희망도 없고
더 이상 나아갈 수 없는
막다른 골목이었다.

어디를 둘러봐도
살아갈 희망이 없고
아무도 진리를 찾지 않는
어둠의 세상 속에서

한줄기 들려오는
하늘의 소리가 있었다.
나의 눈앞에서
번개와 천둥이 일었다.

일어나라.
새롭게 시작하라.
너의 때가 되었다.
새 날이 열리게 되리라.

어둠의 터널을 지나왔다.
아무것도 모르고
가시 채가 되어
긴 세상을 살아왔다.

이제 때가 된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사는 것이
하늘의 벌이 될 것이었다.
더 이상은 그렇게 살 수가 없었다.

그것은 그의 은혜였다.
인생을 살다가보면
때론 그런 시간이
찾아올 때도 있다.

다시 시작하는 것이다.
긴 세월을 걸으며
지나온 잘못을 돌이키며
회개의 삶을 사는 것이다.

-하나님의 뜻을 따라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로 부르심을 받은
바울과 형제 소스데네는. 1Corinthians 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