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뜻을 따라 길을 걷는다
상태바
그의 뜻을 따라 길을 걷는다
  • 윤종수
  • 승인 2018.05.14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의 편지-46. 희락

거룩한 바람을 따라
하늘을 거닌다.
그것이 아니라면
삶의 의미가 없다.


그의 뜻을 따라
의의 길을 걷는다.
나만의 의가 아닌
모두가 같이 사는 것.

그 안에 거함으로
진정한 평화를 얻는다.
그 어느 것도 그의 사랑에서
우리를 끊을 수 없다.

그것이 우리의 기쁨이다.
누구도 빼앗을 수 없는
경이와 신비의 세계에서
영원의 희락을 찾는다.

그것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는 것.
나 자신의 사랑을
잃어버리고 싶지 않다.

그 안에서 우리는
날마다 길을 걸으며
우리 자신을
세워나가야 한다.

그것이 내가
어둠 속에서 눈을 떠
하염없이 앉아있는
한 가지 이유이다.

눈을 감으면
내가 보인다.
그의 손 안에서
무아의 기도를 올린다.

-하나님의 나라는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이라. Romans 14;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