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열고 귀를 기울이라
상태바
마음을 열고 귀를 기울이라
  • 윤종수
  • 승인 2018.04.1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의 편지-22. 탄식

그 소리가 들린다.
그만 나를 놓아 달라.
그만 너의 생각을
중지하라.


너의 마음을
나에게 연장하는
그 소리를
이제 멈추라.

나는 왜 여기에 있는가?
적어도 나는
마지막 사랑을
불태우고 싶은 것이다.

오늘의 연속이
내일이 아니라
무언가 새로운 사랑을
기다리는 것이다.

과거의 연속이
오늘이 아니라
살아가는 의미를
확인하고 싶은 것.

마음을 열고
귀를 기울이라.
매일 새로운 사랑을
태어나게 하라.

그것을 위해
오늘을 사는 것이고
그 사랑을 위해
지금 숨을 쉬는 것이다.

그렇게 나를 불태워
마지막까지 산화하는 것이다.
한 점 아쉬움도 없이
사랑의 언어를 남기는 것이다.

-피조물이 다 이제까지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을 우리가 아느니라. Romans 8;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