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갈 수 있는 만큼만 걷는다
상태바
걸어갈 수 있는 만큼만 걷는다
  • 윤종수
  • 승인 2018.03.25 0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의 편지-03. 순리

주어진 것만 먹는다.
많이 먹는다고 좋은 것도 아니고
별스런 것을 먹는다고
행복한 것도 아니다.


할 수 있는 만큼만 한다.
못해서 한이 아니고
더 이상 못한다고
자책할 것도 없다.

걸어갈 수 있는 만큼만 걷는다.
많이 간다고 좋은 것도 아니고
멀리 간다고 대단한 것도 아니다.
그만큼만 족하다.

더 이상도 아니고
더 이하도 아니다.
더하는 것도 없고
덜하는 것도 없다.

얼마나 더 즐겨야 하느냐?
얼마나 더 먹어야 하느냐?
많이 받은 자에게는
많이 달라 할 것이니

그것이 자연스럽다면
그렇게 하는 것이고
그것 또한 하늘이 주신 것이니
미워하거나 정죄할 것도 없다.

하늘이 무너질 것처럼
요란을 떨 필요도 없고
지구가 멸망할 것처럼
이상히 여길 것도 없다.

풀은 뽑아도 새로 돋아나고
바람이 불어도 하루는 시작되니
그만큼만 하면
나머지는 하늘이 하실 것이다.

-이 때문에 하나님께서 그들을
부끄러운 욕심에 내버려 두셨으니
곧 그들의 여자들도 순리대로 쓸 것을
바꾸어 역리로 쓰며. Romans 1;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