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듯하게 포장을 해야 한다
상태바
그럴듯하게 포장을 해야 한다
  • 윤종수
  • 승인 2018.03.16 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의 사람들-125. 회칠한 담

그럴듯하게
포장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은 상품은
가치가 떨어지는 것이니


포장이 좋으면
모든 것이 좋은 것이다.
속에 무엇이 있는지
알아서 무엇 하겠는가?

발라야 한다.
바르고 쳐 발라서
드러나지 않아야 한다.
감쪽같이 감추어야 한다.

사람들은 속을 보지 않는다.
속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알 필요가 없다.
겉이 좋으면 다 좋은 것.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보기에 좋은 떡이
먹기에도 좋을 것이다.
못 먹는 감은 찔러라도 본다.

진리를 따른다고
진실을 추구한다고
그런 것이 너를
밥 먹여 준다더냐?

먹고 죽은 귀신도
때깔도 좋은 법이다.
금강산도 식후경이고
먹어야 사는 것이다.

나에게 무릎을 꿀라.
그렇지 않으면 국물도 없다.
문밖에서 부들부들 떨며
굶주려 죽어갈 것이다.

-회칠한 담이여,
하나님이 너를 치시리로다.
네가 나를 율법대로 심판한다고
앉아서 율법을 어기고 나를 치라 하느냐? Acts 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