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빠르게 더 멀리
상태바
더 빠르게 더 멀리
  • 윤종수
  • 승인 2018.03.1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의 사람들-123. 이방인에게로

아무도 가지 않는
그 길을 간다.
누구도 걷지 않는
그 길을 걷는다.


그것이 나의 자랑이며
그것이 나의 면류관이다.
너의 자랑은 무엇이며
너의 업적은 무엇인가?

편한 곳이 아니라
필요한 곳에 간다.
좋은 것이 아니라
힘든 것을 택한다.

그래야 역사에
내가 할 말이 있을 것.
비굴하게 죽느니
걸어가며 죽는다.

날마다 목표를 정하여
하루를 걸어간다.
더 빠르게
더 멀리

그것이 없다면
삶의 의미가 무엇이며
하루의 숨을 쉼이
무슨 재미가 있겠는가?

그 자리에 선다.
삶과 죽음의 경계.
순간과 영원의 지점.
매일 칼날 위를 걷는다.

그대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나는 지금
여기에 있다.

-나더러 또 이르시되 떠나가라
내가 너를 멀리 이방인에게로 보내리라. Acts 22;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