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가 신성이다
상태바
우주가 신성이다
  • 윤종수
  • 승인 2018.03.13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의 사람들-122. 황홀

그의 뜻을 따른다.
처처에 기쁨이요
천지가 충만하다.
우주가 신성이다.


깊은 곳에서
샘이 흐른다.
마름도 없고
부족함도 없다.

그를 따라가는데
무엇이 더 필요한가?
조금만 있으면 된다.
하늘을 먹으면 된다.

그와 함께
그와 하나 되어
그 안에 거한다.
더 이상 다른 것은 필요 없다.

하루를 살아가고
하루를 마치게 되면
하루가 지나가고
새 하루가 찾아온다.

내가 걸어갈
그 길을 안다.
주어진 운명을 따라
순명의 길을 간다.

모든 일을 마치고
하늘로 돌아간다.
나의 마지막,
그것이 온다.

모두가 처음이요
모두가 마지막이다.
다시는 오지 않을
지금의 안식이다.

-후에 내가 예루살렘으로 돌아와서
성전에서 기도할 때에 황홀한 중에. Acts 22;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