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6.25 월 14:34
> 뉴스 > 시사/논평 > 시론 | 양준호의 모던시 읽기
     
神의 눈초리일까
양준호의 모던 시, 꿈 속의 초승달외 2편
2018년 02월 27일 (화) 12:04:11 양준호 shpt3023@daum.net

   

꿈 속의 초승달 -詩人·70

5번 5번
느티나무가 느티나무를 부르고 있었다
꿈 속에선
분홍빛 날개의
증인證人
지하 여의도역에서 신음하고 갔다는데
오색마삭 아 오색마삭
꽃잎을따라간꽃잎
꽃잎을따라간꽃잎
문득
눈발 그친
보래매 파크
누드의 회화나무를 꺼안은
누드의

神의 눈초리일까
뭐랄까
문득
내 꿈 속을 기어가는 꽃 비단게의 눈동자
새벽
초승달은 종일을 울다가 갔다

작가노트 「꿈 속의 초승달」
5번을 부르는 느티나무는 어떤 감성일까 증인을 설까 오색마삭(여의도역에서)을 따라간 꽃잎 흩어지는데... 보라매 파크의 눈발은 그쳤다. 神의 눈초리일까. 누드의 회화나무가 가리키는 곳. 비단게의 눈동자 속 초승달은 종일을 울고서 갔다.

   

지금쯤 꽃발게는 -詩人·71

바다에 눈먼 젖먹이는
분홍 꽃잎의 신음을 듣고 있었다
여보세요,
목이 칼칼 칼칼하다구요
문득
소리쳐 부르면
땅강아지 땅강아지 우짖고 가는데
지금쯤 그 꽃발게는 수평선을 넘었을까
훠이 훠어이
다시
굴뚝새의 눈물을 닦아주던
꽃잎꽃잎아그꽃잎의신음
바다에 눈먼 젖먹이는
다시
분홍 꽃잎의 신음을 듣고 있었다

작가노트 「지금쯤 꽃발게는」
젖먹이는 바대에 눈멀었다. 여보세요. 여보세요. 소리쳐 부르면 땅강아지 우짖고 가는데... 지금쯤 꽃발게는 수평선을 넘었을까. 다시 굴뚝새의 눈물을 닦아 주던 꽃잎꽃잎아그꽃잎의신음, 젖먹이는 바다에 눈멀었다.

   

꽃 속의 나비 -詩人·72

세일 빅세일
아직은
삼월, 셔터가 올라가기 이전
꽃 속에 들어간 나비는 아직 오지 않았다
이제
그대를
코큰박쥐라 불러볼까
아직은
빠알간 루주의 정숙도 찾을 길 없는데
까락
까락
까아락
저 하늘 세상으로 간 눈빛 충혈된 시인
아직은
삼월, 셔터가 올라가기 이전
꽃을 찾으러
꽃 속에 들어간 나비는 아직 오지 않았다

작가노트 「꽃 속의 나비」
셔터가 올라가기 전 꽃 속의 나비는 기별이 없다. 코큰박쥐, 빠알간 정숙의 루주도 찾을 길 없다. 까락 까아락 저 하늘 세상으로 간 눈빛 충혈된 시인, 셔터가 올라가기 전 꽃 속의 나비는 아직 기별이 없다.

양준호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한 시인의 비애
시인 조병준과 '글쓰기 정원' 초대
참 아름다운 순례 ~
날마다 그리움의 편지를 쓴다
사람이 중심이다
내가 보는 것 전부인줄 알았다
평화를 부르는 예언자
조선 교회의 뿌리를 찾아서(1)
그것이 우리의 희망이다
2018 미래교회 컨퍼런스 개최
『문익환 평전』을 권한다
『문익환평전』 830쪽짜리 책이지만, 내용의 흡인력에 끌려 이...
시인 조병준과 '글쓰기 정원' 초...
조선은 너무도 유약했다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