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자신을 주는 것
상태바
하늘이 자신을 주는 것
  • 윤종수
  • 승인 2018.02.25 0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의 사람들-111. 은혜의 복음

거저 주어진다.
가난한 자와
약한 자들에게
무상으로 비가 내리듯


그래서 은혜이다.
내가 잘 나서
내가 잘 해서 주어진다면
그것이 은혜인가?

하늘의 은혜가
나의 수고에 대한
당연한 보상이라면
그것은 은혜가 아닌 것.

달려갈 길을 다 달리고
받은 사명을 다 이루어도
은혜가 아니라면
자기 자랑이 될 것이니

모든 것이 은혜로다.
하루의 숨을 쉼이 은혜요
한 조각의 빵을 먹음이
하늘이 자신을 주는 것.

은혜로 받은 생명이고
여분으로 사는 삶이니
마지막까지 불태워
하늘에 드릴 뿐이다.

이렇게 길을 걸어
마지막에 이르면
그의 품안에 거하며
영원의 노래를 부르게 될 것.

그 날을 기다리며
지금 광야를 걸어
하늘에 도달할 것이니
감사와 영광만 드릴 것이다.

-내가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Acts 20;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