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8.8.20 월 11:30
> 뉴스 > 시사/논평 > 새마갈노 칼럼 | 윤종수의 생태적 성서읽기
     
세상을 보면 역사를 안다
영의 사람들-98. 능통
2018년 02월 12일 (월) 06:52:36 윤종수 himalmission@naver.com

하늘을 보면 때를 안다.
지금이 어느 때인가?
앉아야 할 때가 있으면
일어서야 할 때가 있다.

   

세상을 보면 역사를 안다.
어둠의 패당이 모여
음모를 꾸미고 있는데
그것을 모르면 휘말려 들어간다.

길을 알면
걸을 수가 있고
멈출 때가 있으면
계속 할 때가 있다.

선과 악의 법리는
아무나 판단할 수가 없다.
그대로 놔두어야 할 때가 있고
밝히 드러내야 할 때가 있는 법.

주어진 일을
명확하게 처리하고
하지 않은 것에 미련을 남기지 말며
한 번 지나간 것에 후회를 하지 말라.

하나를 깊이 알면
열을 말할 수 있으니
말하지 않아도
뜻을 깨닫는다.

미로에서 헤매지 말고
진리의 길을 걸으라.
네가 살아가는
삶의 명은 무엇인가?

미망에서 벗어나
도리를 깨달으라.
너의 믿는 바를
분명하게 설명하라.

-알렉산드리아에서 난 아볼로라 하는 유대인이 에베소에 이르니
이 사람은 언변이 좋고 성경에 능통한 자라. Acts 18;24-

윤종수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그래 거스른다는 것은
자기에 대한 집착과 세상에 대한 애착
아직은 살아 있음
태양 아래 농익은 수박 한 덩이!
나만 따르게 해야 한다
그물을 던져라
길을 걷다가 마음이 통하는 것
교회, 사회 중심되고 모범 되어야
완성과 소멸의 도상에 있다
자신을 닦아 하늘에 올리는 것
로컬미식라이프, '배려의 식탁' ...
어느 쾌락주의자들의 새로운 미식론이 출간됩니다
노동자의 이름으로
『문익환 평전』을 권한다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