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7.12.12 화 09:23
> 뉴스 > 시사/논평 > 시론 | 양재성의 예수살기
     
오늘도 하느님 만나러 간다
시와 이야기가 있는 노트 2편
2017년 11월 20일 (월) 10:45:37 양재성 hfmc1004@hanmail.net

시와 이야기가 있는 노트 하나, 용산 하느님

이수호

내 어릴 적
엄마는 나에게 하느님을 들려주셨다
무릎에 앉아
흰 수염 휘날리며
착한 사람 도와주고 못된 놈 벌주는
하느님 꿈꾸며 잠들곤 했다
이 나이에
다시 하느님 만났다
용역들에게 얻어맞고 경찰에게 짓밟히면서도
억울하게 죽은 철거민 유족들 손 놓지 않는
용산의 하느님
5개월이 되도록 차마 떠나지 못하고
길바닥에서 주무시는
초라하고 가난한 하느님
한평생을 저 하늘에 계신 하느님이 못하시는 일
도맡아서
가난한 곳 억울한 곳 불의한 곳 찾아다니며
같이 울고 같이 화내고 같이 먹고 같이 뒹구는
우리의 하느님
참사 6개월에도 동네 죽은 개 보듯 하는
이명박에게
불탄 채 꽁꽁 얼어 있는
난도질한 주검 둘러메고
청와대로 쳐들어가겠다는 유족들 손 붙들고
어쩌면 좋지요
그놈 눈도 꿈적 안 할 텐데
그 다음은 어쩌지요
걱정하고 고민하시는 하느님
혼자 주무시는 작은 차에서
울며 기도하시며
잠 못 드시는 하느님

   

[하루묵상]

2009년 1월, 용산참사
철거민 유족들과 함께 한 신부,
촛불을 밝힌 목사, 기독인들,
그런 세월이 쌓여 희망이 되었다.

시인은 말한다
하느님은 하늘에 계시지 않고
거친 숨 몰아쉬며 거리에 계시다
오늘도 잠 못 주무시고 끙끙 앓는다

집을 나와 천막을 치고 거리에서
아파하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은데
어떻게 다리 뻗고 잘 수 있느냐며
그들 옆에 텐트를 친다
이들이 굶주릴까봐 밥을 해 나른다
우리들의 하느님,

시인은 고백한다
진짜 하느님은 사람의 몸을 입고
이미 그늘지고 아픈 현장에 계시다
오늘도 그 하느님을 만나러 간다

(1120, 가재울에서 지리산)

시와 이야기가 있는 노트 둘, 동행

박의상

임신한 지 8개월은 되어 보이는
한 여자가
뒤뚱거리며 길을 건너다 말하네
아가야
둘이 한 길을 가기는
힘든 일이란다.
……
……
푸른 신호등 끝나고도
겨우 길 가운데쯤 온
숨 가득 찬
그 여자
차들 빵! 빵! 거리자
말하데
둘이 똑같이 멈추기는
더 힘든 일이란다

   

[나의 하루묵상]

아름다운 동행은
한 길을 가고 똑같이 멈추기다

혼자 걷기에 참 좋은 계절이다
하지만 언뜻 주변을 돌아보면
이렇게도 많은 동행이 있다
자신을 버리고 동행이 된 사람들
고맙다

나도 너에게 멋진 동행이고 싶다
그 힘든 일을 감수하고

(1118, 가재울에서 지리산)

양재성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아벨아 아벨아 아벨아
겨울새 또 천년을 울고 간다
마을이 희망이다 !
삶 만족도 왜 이리 낮을까?
능력을 잃으면 후회의 삶이다
‘아직’과 ‘이미’ 사이의 하나님
기독교환경운동과 시대 소명
신은 하루를 배달하십니다
지극히 작은이들의 기적
언제나 광야 길에 서야
두 번째 종교개혁과 작은교회 운동
종교마저 삼키는 초국적 자본주의 체제하에서 종교개혁 3대 원리...
르네 지라르와 현대 사상가들의 대...
하얀 폭력 검은 저항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