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논평 환경/기술 지역/농업 전통/문화 미디어/사람 정보/게시판
  편집: 2017.12.12 화 09:23
> 뉴스 > 시사/논평 > 새마갈노 칼럼 | 윤종수의 생태적 성서읽기
     
보이는 것으론 하늘 나타낼 수 없다
하늘의 노래-90. 태양의 노래
2017년 07월 26일 (수) 08:29:23 윤종수 himalmission@naver.com
태양이 없어지면
생존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태양을
예배하는 것은 아니다.

태양을 바라보며
그것을 경외할 수 있지만
그래서 태양을
섬기는 것은 아니다.

대자연은 어머니요
생명의 자궁이지만
그렇다고 그 앞에
경배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그 앞에 서서
어머니 자연의 가슴과
우주의 신비를 노래할 수 있지만
그에게 굴복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태양 앞에 서서
불을 피우며
그를 예배하는 것은
참으로 수치스런 짓이다.

그들은 그 앞에
무엇이든 드렸을 것이다.
민중을 호도하여
피까지 흘렸을 것이다.

보이는 것으로는
하늘을 나타낼 수 없다.
그래서 우리는 영과 진리로
하늘의 예배를 드리는 것이다.

눈을 감고 알지 못하는
그 무엇을 예배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의 삶에서 생명을 사랑하며
사명의 길을 걸어가는 것이다.

-그가 또 나를 데리고 여호와의 성전 안뜰에 들어가시니라
보라 여호와의 성전 문 곧 현관과 제단 사이에서
약 스물다섯 명이 여호와의 성전을 등지고 낯을
동쪽으로 향하여 동쪽 태양에게 예배하더라. Ezekiel 8;16-
윤종수의 다른기사 보기  
ⓒ 새마갈노(http://www.esw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아벨아 아벨아 아벨아
겨울새 또 천년을 울고 간다
마을이 희망이다 !
삶 만족도 왜 이리 낮을까?
능력을 잃으면 후회의 삶이다
‘아직’과 ‘이미’ 사이의 하나님
기독교환경운동과 시대 소명
신은 하루를 배달하십니다
지극히 작은이들의 기적
언제나 광야 길에 서야
두 번째 종교개혁과 작은교회 운동
종교마저 삼키는 초국적 자본주의 체제하에서 종교개혁 3대 원리...
르네 지라르와 현대 사상가들의 대...
하얀 폭력 검은 저항
신재생에너지로 90% 전력공급 가...
신재생에너지로 2050년 전력의 최소 90%까지 공급 가능하다...
독자 설계 잠수함 건조
서울전역을 3D로 본다
포천 평화나무농장 생명역동농업 산...
온생명살림 기행팀과 함께 평화나무 농장을 방문한 내용을 정리하...
쓰레기를 줄이고 재활용
'호국대성사 서산대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북가좌동 384-19, 성도빌딩 5층 | 전화 : 02-747-3191 | 편집인 010-8413-1415 | 제호 : 새마갈노
등록번호 : 서울 아03061 | 등록일 2014.03.24 | 발행인 : 양재성 | 편집인 : 류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기석
Copyright 2009 새마갈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w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