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의 자작나무 숲
상태바
몽골의 자작나무 숲
  • 류기석
  • 승인 2016.08.29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상계의 문을 열어 주는 수호자

몽골의 오랜된 또는 신성한 땅 바트슘베르로 향하는 언덕 위에는 자작나무 숲이 신비롭게 펼쳐져 있다. 마지막 사진은 2009년부터 조림한 자작나무 군락지다.

   

자작나무의 유래는 나무를 태울 때 ‘자작자작’ 소리가 나서 붙인 이름이다. 자작나무가 다른 나무보다 소리가 많이 나는 이유는 자작나무의 기름성분 때문인데... 기름이 없던 시절에는 이 나무로 불을 밝혔다고 한다.

결혼식을 올리는 ‘화촉’이 바로 자작나무를 껍질로 만든 초이다. 시베리아 샤먼들은 자작나무를 우주수로 삼았고, 몽골의 부리야트족은 자작나무가 천상계의 문을 열어 주는 문의 수호자로 생각했다. 만주족의 창세신화에도 마찬가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