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이 아름다운 사람 되고 싶다
상태바
끝이 아름다운 사람 되고 싶다
  • 박철
  • 승인 2016.07.31 0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는 것 잠간, 보이지 않는 것 영원

사람의 겉모양이 곧 속 모양은 아니라는 사실은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일입니다. 그런데도 실제로는 아무렇지도 않게 서로의 겉모양에 속으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저마다 예의와 옷차림과 화려한 말솜씨로 열심히 겉모양을 단장합니다. 그런데 중요한 사실은 사람으로서는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깨닫는 것입니다. 자신과 타인의 겉모양 외에 다른 것을 볼 눈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서로 속는 줄 알면서도 서로의 겉모양을 보고 서로를 판단하면서 살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살아가면서… 살다보니… 하면서 잘못된 판단을 애써 합리화 해나가며 위로하고 살고 있는지 모릅니다. 

   

또 한 가지는 사람은 서로의 앞모습을 바라보고 삽니다. 앞모습을 가꾸기 위해 거울 앞에서 화장을 하고 옷매무새를 단정하게 하며 자신의 앞모습을 가꾸는데 온갖 정성을 다합니다. 심지어 앞모습을 더 잘 꾸미기 위해 내미는 명함에도 화려함을 적어두는 것부터 성형수술을 하는 것까지 앞모습에 관심이 많습니다. 보는 것보다 보이는 삶이 보편화 되어있습니다. 그러나 사람이 살아간다는 것은 서로의 앞모습을 바라보고 사는 일보다는 나의 뒤와 너의 앞이 서로 포개져 사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내가 머물던 자리에 누군가가 다시 찾아오고, 네가 서 있던 자리에 다시 내가 그 자리에 서게 되는 것. 그래서 앞모습이 아름다운 사람보다는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더 좋습니다.

어려서 어머니의 앞모습에 길들여진 우리도 서서히 어머니의 뒷모습을 보게 됩니다. 밥 짓고 설거지하고, 빨래하고 걸레질하시는…. 어머니의 모습은 언제나 뒷모습이셨습니다. 어머니가 머문 뒷모습의 그 자리에서 오늘도 내가 살고 우리 가족이 삽니다. 내 어머니가 아름다운 것은 앞모습이 아니라 어머니의 뒷모습이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살아가면서 살아갈 인생을 논하는 핑크빛 보다 잘 살아온 뒤를 보는 것이 때때로 아름다워지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갖기 위하여 산업화 시대에는 독점을 해왔습니다.

내가 아니면 안 되고 또 나를 거쳐야 일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시대는 정보화 시대가 되었습니다. 독점보다는 공유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나누어주어야 합니다. 일하는 뒷모습이 사람을 감동케 하고 변하게 합니다. 나누어주되 중심이 되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희생이 필요합니다. 모두가 다 주인공이 될 수는 없습니다. 화려한 무대 뒤의 숨겨진 사람들을 생각하고 그들을 볼 줄 알아야 합니다. 목사도 뒤에서 기도해 주는 사람이 많이 그리워집니다. 독일 속담에 'Ende gut alles gut(끝이 좋아야 모든 게 좋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반면 우리나라 속담에 '돌다리도 두들겨보고 건너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것은 시작의 중요성을 강조한 말입니다. 잘못된 출발은 엉뚱한 결과를 가져오고, 실패로 끝날 확률이 많기 때문입니다. 시작을 잘해야 하는 이유는 어떤 의미에서 끝을 잘 맺기 위해서입니다. 시작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끝을 잘 맺는 법입니다.

   

신앙생활도 끝이 좋아합니다. 대인관계도 끝이 좋아야 하고, 기업도 끝이 좋아야 하고, 여행을 해도 끝이 좋아야 하고 모든 것이 끝이 좋아야 합니다. 시나브로 여름 한복한 들어섰습니다. 여름 한복판, “우리의 돌아보는 것은 보이는 것이 아니요 보이지 않는 것이니 보이는 것은 잠간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하다”는 말씀에 귀를 기울일 때입니다.

백 가지를 다 잘 하는 사람은 없다.
그럼에도 많은 일을 하고도 욕을 먹는 사람이 있다.
지혜가 부족해서 그렇다.
겸손할 줄 몰라서 그렇다.
딴에는 제법 똑똑하고 영리하다고 생각하면서
남들은 보다 더 지혜롭고 현명하다는 걸 깨닫지 못한다.
독선과 오만은 결국 자신이 쌓아올린 공든탑을 일거에 무너뜨린다.
적지 않은 공적이 있음에도.
분에 넘치는 자리에 올라갈수록 머리 좋고 영리한 사람은
교만과 자가당착에 쉽게 빠져들며 핑계가 많이 늘어남을 보게 된다.
그것이 안쓰러워 한마디 충고라도 할라치면
내가 뭐 잘못인가라며 싸울 듯이 대든다.
그리고 모든 허물을 남의 탓으로 돌린다.
그저 잘 하는 건 잘 하고 못 하는 건
못 한다고 고백할 줄 아는 사람이면 족하다.
잘 한 것도 못한 것처럼 못한 것은 부끄러운 겸손으로
스스로를 낮춘다면 이미 그는 큰사람이다.
진실한 사람이 큰사람이다.
큰사람은 진실한 법이다.
진실이란 그저 있는 그대로를 고백하는 것이다.
진실과 겸손은 큰 허물도 덮고 큰 잘못도 용서한다.
진실한 사람을 보고 싶다.
시작은 비록 작았지만 끝이 무궁한 사람을 보고 싶다.
끝이 아름다운 사람을 보고 싶다.
 -박철. <끝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