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소리에 귀 기우려야
상태바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우려야
  • 새마갈노
  • 승인 2015.12.0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생명 제 숨으로 평화롭게 사는 세상 만들어야

24일째 조계사에 피신 중인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을 생존권(조계종 노동위원회)이 달린 문제가 아닌 서로 다른 의견이 대립하는 갈등(조계종 화쟁위) 문제로 보고 중재하는 것에 아쉬움이 남는다.   

그동안 폭력 시위 논란에 가려져서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본질적인 민중총궐기의 이슈는 정부의 노동개혁으로 그  핵심은 '쉬운 해고와 비정규직 확대' 문제다.

서울 조계사 앞 ⓒ 2015 양재성

이는 민주노총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이 땅 노동자 민중의 정리해고, 비정규직 철폐와 노동악법 처리에 대한 처절한 몸부림이 아닌가 생각한다. 

오늘 조계사로 피신한 노동단체의 대표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집회를 주도하고 노동법개악을 막으려 집회를 지휘했다. 이는 절박한 마음으로 우리사회 약자들이 겪어야 할 생존의 문제를 가지고 이웃종교에 까지 의탁했건만  왠지 위태로워 보인다.

서울 조계사 앞 ⓒ 2015 양재성

이에 대하여 기독교사회선교단체들과  향린교회 사회부가 각각 입장과 성명서를 내고 조계사에 은신 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경찰의 강제연행 시도 중단을 촉구했다. 아래의 전문을 참고바란다. [편집자의 말] 

24일째 조계사에 피신 중인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에 대한 기독교사회선교단체들의 입장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모든 생명은 하나님이 손수 지으신 존귀한 존재임을 믿으며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지어졌다고 믿습니다. 한 인간의 존엄성은 그 안에 하나님의 신성을 담고 있을 만큼 소중한 것이기에 어떤 누구도 함부로 대해서는 안 됩니다. 어디 인간 뿐 이겠습니까? 모든 생명체가 하나님의 능력을 담고 있는 신성한 존재들입니다. 이에 대해서는 불교의 가르침이 더 엄격하다고 봅니다. 만물엔 불성이 있으며 그러기에 살생을 금했습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노동자들의 생존권이 위협받는 현실에서 노동자의 대표자가 자신들의 생존권을 위해 정부 정책의 부당함에 저항한 것은 정당한 권리라고 봅니다. 한상균 위원장은 주권을 가진 국민이며 일하는 노동자입니다. 한위원장은 불법을 주도하지도 불법을 저지르지도 않았습니다. 그는 이 땅에 살고 있는 노동자들을 대량 해고할 수 있는 노동법 개악을 저지하려는 정당한 행동을 한 것입니다. 또한 그는 불자라고 들었습니다. 한 위원장은 박근혜 정권으로부터 폭력집회를 배후 조정한 혐의로 수배중이며 조계사에 피신하였습니다. 불교가 불자인 그를 보호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요 사명입니다. 한 위원장이 불자의 신분으로 기독교에 피신하여 왔어도 우린 목숨을 걸고 그를 보호하고 지켜주었을 것입니다. 그는 한 개인이 아니라 민중이며 민주주의이며 국가요 우주입니다. 지금 한위원장을 보호하고 있는 것은 민주주의를 보호하고 있는 것입니다. 권력의 힘에 밀려 이 사명을 놓지 않기를 당부드립니다.

불교 총무원장 자승스님과 화쟁위원장 도법스님, 불교도들에게 호소합니다. 이웃 종교의 간절한 부탁이라 여기고 부디 한 위원장을 끝까지 품어 보호해 주시기를 간청합니다. 이는 불교만의 일이 아닙니다. 불교의 신성한 경내에 경찰이 들어와 한 위원장을 끌어내거나 불교가 자진해서 한 위원장을 추방한다면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악이 될 것이며 종교 본연의 자리를 내어 주는 어리석음이 될 것입니다.

지금까지 불교가 내부의 갈등이 있으면서도 한 위원장을 보호해 온 것에 박수를 보냅니다. 아울러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물론 박 정권의 강력한 압력을 받고 있다고 보며 때로는 그것이 불교에 위협이 될 수도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대의를 버린다면 천추의 한이 될 것입니다. 지금은 상황의 옳고 그름의 문제를 떠나 한 인간이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며 부처님의 품에 안긴 것이니 이를 내치는 것은 불교의 존엄을 해치는 행위라 여겨집니다.

독재 정권에서도 억울하고 힘없는 사람들이 권력에 쫓겨 종교에 피신한 적이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때로는 권력에 부당함으로 내어 주기도 하였지만 많은 경우 종교의 보호 하에 위기를 모면하였습니다. 종교마저 그 자리를 내어 준다면 억울한 사람들은 더 이상 갈 곳이 없습니다.

더 이상 박근혜 정권은 한 위원장 체포에 혈안이 될 것이 아니라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우려야 합니다. 한 위원장 체포는 국민의 강력한 저항을 불러 올 것입니다. 경고합니다. 더 이상 강신명 경찰청장과 구은수 서울청장은 종단과 국민에 대한 위협을 멈추어야 합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박 정권의 강압과 경찰의 폭력을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모든 생명이 제 숨을 평화롭게 쉴 수 있는 세상은 부처님의 가르침이며 우리 모두의 꿈이요, 하나님의 뜻입니다. 불교가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에 끝까지 함께 해주시길 호소합니다.

2015년 12월 9일
기독교사회단체연합(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전국예수살기, 기독교평신도시국대책위원회,)

▲ 서울 조계사 앞 ⓒ 2015 양재성

[향린교회 사회부 성명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강제연행 시도를 중단하라!

경찰은 12월 9일 오후에 조계사를 침탈해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강제 연행하겠다고 밝혔다. 허나 정말 강제 체포해야 할 대상은 한상균 위원장이 아니라 박근혜 정부이다.

2012년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으로 집권했다는 점에서 처음부터 정통성이 없던 박근혜 정부는 지금껏 세월호 유가족들의 정당한 진상 규명 요구를 외면하고, 합법 정당 통합진보당을 해산시키고,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노동개악을 통해 민주주의와 노동자들의 삶을 더욱 어렵게 만들어왔다. 더구나 조계사에 피신 단식중인 한상균 위원장을 위해 기도하려고 조계사에 찾아간 향린교회 교인을 연행하는 만행을 저지르기까지 했다!

한상균 위원장은 박근혜 정부의 반민주적 반민중적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정당한 분노를 대변했을 뿐이다. 그런 한상균 위원장에게 박근혜 정부가 광주민중항쟁, 부마항쟁에 적용했던 소요죄를 적용한다는 것은 황당할 뿐이다!

향린교회 사회부는 노동자였던 예수님의 이름으로 박근혜 정권의 한상균 위원장에 대한 체포연행 시도에 반대한다. 만약에 경찰이 한상균 위원장에 대해 체포 시도를 강행한다면, 향린교회 사회부는 민주노총, 제 기독단체, 시민단체와 연대하여 박근혜정권에 단호히 맞서 싸울 것이다.

2015년 12월 8일
향린교회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