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 음식거리 조성
상태바
남도 음식거리 조성
  • 류기석
  • 승인 2015.11.1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시군 1남도 음식거리

전라남도가 5천만 관광객 유치 사업의 하나로 음식문화 여행 활성화를 위한 ‘1시군 1남도음식거리’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 제22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 사진은 전라북도 홈페이지

남도음식거리 조성은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 201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등 성공적 국제행사 개최와 호남고속철도(KTX) 개통, 무안공항 활성화로 인한 국내외 관광객이 늘어나는 새로운 변화에 부응, 관광산업에 파급효과가 큰 남도음식을 특화시키기 위한 것이다.

영광 굴비거리, 보성 벌교꼬막정식거리, 무안 낙지골목, 나주 곰탕거리 등 전남지역 곳곳에 자생적으로 형성된 36개 지역을 대상으로 시군별, 음식별 특성에 맞게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4~5개소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매년 공모 절차에 따라 사업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며, 전문 평가단을 구성해 사업 계획과 현장 평가를 실시해 우선 지원대상지를 선정, 개소당 도비 5억 원을 지원한다.

조성된 음식거리에 대해서는 매년 평가를 실시해 우수 거리에 대해 음식점 환경 개선 자금 일부를 지원하고, 도 차원의 홍보와 수도권 시식행사, 종업원 서비스 교육을 지원하는 등 사후관리에도 힘쓸 예정이다.

전라남도는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8월 음식거리로 조성된 영암독천낙지거리에서 시군 위생담당을 대상으로 사업 설명회를 갖고 전문가 강의, 우수 사례 발표, 현장 견학 등을 실시했으며, 9월에는 음식, 관광, 지역 개발 전문가로 남도음식거리 자문단을 구성해 시군 세부 추진계획 자문 등 활동에 들어갔다.

현재 세부 조성 기준을 마련해 시군에 통보했으며, 공모 참여 희망 시군을 대상으로 사업 추진 방향 설명 및 조성 예정지 방문 등 시군 간담회를 추진하고 있다.

2016년 사업은 1~3월 공모를 실시해 평가단 구성 및 서면·현장 평가를 실시, 4월에 사업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광양 불고기거리, 영광 굴비거리, 곡성 참게탕거리, 나주 금성관먹거리촌, 보성 꼬막거리 등이 내년도 조성사업 참여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

신현숙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남도 음식의 명성과 우수성은 널리 알려졌으나 국내외 관광객을 수용할 대표적인 음식거리로는 부족한 실정”이라며 “시군별로 지역과 음식 특성에 맞는 대표 음식거리를 조성해 남도 고유 음식문화 여행이 활성화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전라남도

홈페이지 http://www.jeonnam.g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